• 맑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0.7℃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23.9℃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18.2℃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민주X태윤X주성, 김병현 붕어빵 삼 남매의 3人3色 매력! 시청자 사로잡았다

URL복사

 

9월 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97회는 '육아는 9회 말 2아웃부터'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한국 역사상 최고의 마무리 투수 김병현이 '슈퍼맨'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탈삼진을 잡기 위해 태어났다고 해서, 'BK(Born to K)'라는 별명으로 불린 김병현. 그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 경험이 있는 월드클래스 선수다. 특유의 투구폼으로 '핵잠수함'이라고도 불리었던 김병현은 현재 남다른 입담으로 예능계를 접수하며 '핵입담꾼'으로 활약 중이다.

 

그런 김병현이 이제는 육아 접수를 위해 '슈돌'에 등판했다. 2010년 2세 연하의 뮤지컬 배우 출신 아내 한경민과 결혼해 슬하에 삼 남매를 두고 있는 그가 처음으로 '나 혼자 육아'에 도전한 것이다.

 

첫째 딸인 11세 민주는 아빠를 닮은 운동 신경으로 골프 선수를 꿈꾸는 소녀였다. 또한 동생들을 잘 챙기고, 보살피는 누나로서 의젓한 모습도 보여줬다.

 

장래희망이 햄버거 가게 사장이라고 밝힌 둘째 8세 태윤이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맘마'로 옹알이를 시작해 남다른 음식 사랑을 보여준 태윤이는 반전 바이올린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5세 주성이는 누나와 형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애교 넘치는 막내였다. 누나랑 놀다가 얼굴에 공을 맞아도 웃어넘기는 주성이의 긍정 파워는 아빠 김병현을 떠올리게 했다.

 

이런 삼 남매를 위해 김병현이 가장 먼저 도전한 것은 바로 요리였다. 이는 그가 인생 처음으로 가족을 위해 차리는 아침 상으로, 그는 밥을 짓는 것부터 헤매기 시작했다. 특히 김병현은 인덕션에 프라이팬 대신 튀김용 뚜껑을 올리고, 닭가슴살을 물에 깨끗이 씻는 등 예측불가 행동으로 시청자들에게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했다.

 

우여곡절 끝에 아침상이 완성되고, 가족들은 예상외로 맛있는 김병현 표 아침 상에 만족을 표했다. 그중에서도 "아빠가 밥을 해줘서, 오늘은 어린이날보다 좋은 것 같다"고 말하는 둘째 태윤이의 말이 김병현을 감동시켰다.

 

엄마가 떠난 뒤 삼 남매와 남은 김병현은 "심심하다"고 말하는 아이들의 외침에 시달렸다. 이에 김병현은 같이 삼 남매를 키우고 있는 김성주에게 전화해 SOS를 청했다. 이때 김성주와 함께 있던 또 다른 삼 남매의 아빠 백종원이 함께 김병현에게 조언을 전하며 깜짝 삼 남매 아빠 모임이 결성되기도 했다.

 

육아 리그 등판부터 실수투성이의 모습으로 위기에 빠졌던 김병현은 이들의 도움으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육아에 임했다. 아이들도 점점 아빠와의 시간에 익숙해져갔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방송 말미에는 삼 남매가 '할아버지'라고 부르는 구원 투수가 등판할 것이 예고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처럼 웃음이 가득한 시간에 시청자들은 "예능감도 월드클래스인 김병현 덕분에 실컷 웃었다", "민주, 태윤이, 주성이 모두 너무 귀엽다", "김병현을 구해줄 구원투수가 누구인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으로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과연 예고부터 범상치 않은 포스를 뿜어낸 할아버지의 정체는 무엇일까. 김병현은 남은 시간 동안 삼 남매를 무사히 돌보며 육아 메이저리그에 남을 수 있을까. 이 모든 것이 밝혀질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98회는 오는 9월 12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드라마 '경찰수업' 차태현, 차진 욕과 독설에도 밉지 않다! 온몸 액션과 능청 연기로 시청자 매료
KBS2 ‘경찰수업’에서 베테랑 형사이자 경찰대학교 수사학 교수인 ‘유동만’역을 맡은 차태현이 차진 연기로 화제다.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는 차태현 만의 매력으로 매회 시청자들에게 흥미진진한 쾌감을 선사하고 있는 것. 극중 차태현의 연기 활약을 세 가지로 짚어보았다. 차태현, 실감나는 온몸 액션으로 쾌감 선사 앞서 작품과 관련한 사전 인터뷰에서 차태현은 “추격이나 몸으로 부딪히는 액션 장면이 많기 때문에 이 부분을 실감나게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밝힌 바, 범인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뒤엉켜 구르는 육탄전으로 베테랑 형사의 면모를 보이며 긴장감과 쾌감을 동시에 선사했다. 여기에 경찰대학교 내 라이벌인 이종혁(권혁필 역)과 유도 대결, 기마전 등의 온몸 열연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범인 검거에 진심인 열혈 형사 차태현은 실감나는 온몸 액션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차태현만의 대체불가 유쾌한 카리스마 연기 차태현의 차진 연기는 유쾌함과 능청스러움을 만나 더욱 빛났다. 욕설과 독설 연기조차도 호감으로 이끌어내는 차태현 만의 장점이자 매력이 안방극장에 통한 것. 때로는 입에 착 달라붙는 욕설로 속이 뻥 뚫릴 정도의 시원함과 예상치 못한 폭소를 선사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보이스 피싱! 피해자만의 잘못이 아니다, '보이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2020년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3만 9713건, 이에 따른 피해금액은 무려 7000억원에 달한다. 날이 갈수록 치밀하고 악랄해지는 보이스 피싱 범죄를 김선, 김곡 감독이 대한민국 최초로 낱낱이 파헤친다. 여기에 충무로 대표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 등이 함께 연기 시너지가 기대되는 영화다. 형사 생활을 그만두고, 공사현장에 뛰어든 서준(변요한)은 곧 집을 살 수 있다고 현장 소장에게 자랑한다. 그를 자랑스러워 한 소장은 이참에 승진해서 정직원이 되어보자며 그의 삶에 용기를 북돋아 준다. 공사현장에서는 반드시 안전모를 써야하는데 자꾸 쓰지 않고 행동하는 이에게 안전모를 잘쓰라고 하고 지나간다. 안전에 대해 철철히 움직이고 있던 현장과 달리, 외국인 노동자가 위험에 빠지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찰나의 순간 공사장에 있던 인부들의 가족에게 단 한 통의 전화가 걸린다. 잠시 통화가 되지 않을때 지금 당장 합의금이 필요하다는 피싱이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