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16.0℃
  • 서울 20.6℃
  • 대전 22.0℃
  • 흐림대구 20.6℃
  • 박무울산 20.7℃
  • 광주 20.8℃
  • 부산 20.0℃
  • 흐림고창 21.3℃
  • 제주 25.6℃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전체기사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인요한,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다 "근현대사 산증인”
5.18 민주화운동을 겪은 ‘찐 목격자’ 인요한 교수가 ‘선을 넘는 녀석들’에 출격한다. 5월 1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4회에서는 ‘5.18 민주화운동’의 성지 광주를 찾는 전현무-김종민-유병재-‘역사 마스터’ 심용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번 특집은 ‘역사X기억’ 크로스 여행으로, 5.18 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한 ‘생생 마스터’가 등장해 그날의 기억을 떠올릴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 앞에 나타난 사람은 바로 ‘푸른 눈’을 가진 한국인 ‘특별귀화 1호’ 인요한 교수였다. 인요한 교수의 집안은 1919년 군산 만세 운동에 참여하고, 6.25전쟁에 참전하는 등 4대가 한국과 126년째 연을 맺고 있다고. 스스로를 “전라도 순천 토박이”라고 소개한 그는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다는 이야기로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그는 시민군 통역을 하며, 외신들에게 광주의 상황을 알리는 데 일조했다고. 인요한 교수는 기발한 거짓말(?)로 검문소들을 뚫고 광주로 들어간 이야기부터 광주에서 목격한 그날의 참상까지, 긴박한 그날들의 기억을 전했다고 한다. 이에 ‘선녀들’은 마치 그 자리에 있는 듯한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