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8℃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12.2℃
  • 흐림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12.7℃
  • 구름많음부산 13.9℃
  • 흐림고창 7.6℃
  • 구름조금제주 12.2℃
  • 흐림강화 10.2℃
  • 구름많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URL복사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소중한 구성원 행복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갈 길이 많이 남아 있다'며 '회사 내 많은 제도를 구성원 행복에 맞게 고쳐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끝으로 '기업의 숙명은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가 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새해에도 위대한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런티어가 되자'고 강조했다.

한편, SK그룹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에 이어 새해에도 별도 신년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복면가왕' 복면가수 무대에 이윤석 광기 어린 ‘흥분’ “최고의 몰입감을 줬다!”
오늘 저녁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왕 ‘작은 아씨들’과 복면가수 4인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솔로곡 데스매치가 공개된다. 오늘 ‘복면가왕’에서는 한 치의 양보 없는 ‘창과 방패의 대결’이 시작된다. 바로 가왕 ‘작은 아씨들’과 도전자 복면가수의 역대급 가왕전이 펼쳐지는 것. 두 사람은 막상막하 가창력으로 명승부를 선보이는데, 가왕전을 지켜본 판정단들의 의견 역시 분분했다. 윤상은 “오늘 공성전이 펼쳐지는 기분이었다. 과연 누가 왕좌를 차지할지 굉장히 궁금하다”라며 가왕전을 지켜본 소감을 전하고, ‘3연승 가왕’ 유미 역시 “오늘은 정말 매 라운드마다 접전이어서 고민이 많이 된다”라고 의견을 보탠다. 과연 초박빙 승부 끝에 황금가면을 거머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윤석의 ‘광기’를 폭발시킨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한 복면가수의 무대 후, 잔뜩 상기된 채 이윤석은 “정말 최고의 몰입감을 준 무대였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는데. 이를 지켜보던 윤형빈은 “이윤석 씨의 눈빛이 이상하다. 마치 광신도 같다”라고 말해 판정단을 폭소케 한다. 이에 이윤석은 “제가 1년에 한 번 광기가 오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라며 흥분을 쉽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