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로운, 파직 위기 → 박은빈 구원투수 행보에 시청자 환호!

URL복사

 

‘연모’ 박은빈이 파직과 유배라는 최대 위기에 몰린 로운을 위해 직접 나섰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6화에서 기습 포옹 이후 이휘(박은빈)와 정지운(로운)은 서로 눈을 마주치기도 어려울 정도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에 휩싸였다. 휘는 도통 서연에 집중하지 못했고, 지운은 그를 볼 때마다 엄청난 맥이 느껴질 정도로 가슴이 뛰었다. 마음 깊이 간직하고 있던 첫사랑의 추억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과거 담이에게 직접 필사해 준 ‘좌씨전’을 집무실에서 발견한 지운이 담이란 궁녀를 진정 기억하지 못하냐며 휘를 추궁한 것. 

 

지운은 한 마디 말도 없이 사라진 담이를 잊지 않고, 여전히 그리워했다. 그 마음을 느낀 휘는 어머니가 생전에 궁녀 명부에 정리해 놓은 마지막 자신의 기록을 찾아냈다. 그리고 이를 지운에게 건네며, “출궁 후 얼마 되지 않아 병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명부를 아련히 바라보던 지운은 담이를 ‘첫사랑’이라 언급하며, “나를 많이 바뀌게 해줬다. 다시 만난다면 고마웠다 그리 말을 해주고 싶었다”는 진심을 꺼냈다. 담이를 아직까지 특별하게 생각하는 지운의 마음에 휘의 눈빛은 흔들렸다. 

 

그 사이, 지운과의 만남을 고대하던 신소은(배윤경)은 이조판서 아버지 신영수(박원상)에게 삼개방을 운영한 의원에게 전할 말이 있다며, 그를 꼭 찾아달라고 청했다. 그 과정에서 질금(장세현)이 지운 대신 의원이라는 누명을 쓰고 옥사에 갇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신영수는 저잣거리 의원을 서연관으로 임명하는 과정에서 왕실을 기만하는 행위가 있었다며, 혜종(이필모)에게 지운의 파직 상소를 올렸다. 설상가상 중전(손여은)과 그녀의 아버지 창천군(손종학)은 이 사건을 휘와 한기재(윤제문)의 권세를 약화시키는 약점으로 이용하려 했다. 

 

크게 동요하지 않는 듯 보이던 한기재는 정석조(배수빈)에게 “아들의 생사가 걸린 일”이라며 ‘처리’를 지시했고, 이에 질금과 영지(이수민)가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지운이 아버지를 경멸하며 자신의 심장을 겨누면서까지 막았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질금으로부터 거짓 자백 문서를 받아낸 정석조가 그를 처리하려던 순간, 군사들을 대동한 휘가 등장했다. 그리고 “어명이 아니면 나를 불허할 자는 없다”는 카리스마로 현장을 제압, 질금과 영지를 무사히 구해냈다. 

 

다음 날, 대신들이 모두 모인 정전에서 지운을 향한 문책이 시작됐고, 결국 혜종은 “서연관이라는 직첩을 거두고, 장 50대와 함께 유배를 명한다”는 전교를 내렸다.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지운은 마지막으로 옥사에 갇힌 동생들이 사라졌다며, 죄인이 있어야 죗값을 치를 수 있지 않겠냐고 애원했다. 누군가 죄인을 빼냈다는 사실에 술렁이는 가운데, “거기에 대한 답은, 제가 해드리지요”라며 휘가 정전 한가운데로 당당히 걸어 들어왔다. 지난밤, 외조부 한기재로부터 정석조를 기습한 사건에 꾸짖음을 당하며, “나를 넘어서지 말라”는 엄중한 경고를 받고 두려운 눈빛을 보였던 휘의 반전이었다. 여기에 지운을 바라보며 안심하라는 듯 살짝 띄운 미소는 사이다 행보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켰다. 

 

KBS 2TV ‘연모’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