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4.0℃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23.6℃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0.6℃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2.9℃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피아니스트 이여경 금호아트홀연세에서 피아노 독주회 개최

이여경만의 음악의 새로운 해석, A Geometry of Music(음악의 기하학) 그 첫 번째 시리즈

 

피아니스트 이여경 독주회가 오는 4월 29일 월요일 오후 7시 30분,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다.

 

이여경은 'A Geometry of Music(음악의 기하학)' 시리즈의 첫 번째 주제로 '변형 變形'을 선택하며 음악의 새로운 해석과 변형의 아름다움을 탐구하는 독주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시리즈는 세 가지 언어로 표현된 제목처럼 다양한 형태로 변형된 곡들을 통해 원곡의 감동을 새롭고 다채로운 방식으로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부에서는 쇼팽의 에튀드를 고도브스키가 편곡한 'Study No. 5 in D-flat major after Op.10 No. 3'로 시작하여, 조지 크럼브의 '무한한 마법의 원'과 '꿈의 이미지 – 사랑과 죽음의 음악', 카를 체르니의 'Variations on the theme of "La Ricordanza" by Rode, Op. 33', 그리고 크라이슬러의 원곡을 라흐마니노프가 피아노 독주곡으로 편곡한 '사랑의 슬픔'과 '사랑의 기쁨'을 연주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메시앙의 '새들의 카탈로그' 중 12번째 곡인 'Le traquet rieur 검은 딱새'를 통해 자연의 생동감을 느낄 수 있으며, 리스트의 '돈주앙의 회상 Réminiscences de Don Juan, S.418'으로 마무리하며 모차르트 오페라 'Don Giovanni'의 듀엣 아리아 'La ci darem la mano'을 비르투오소적 기교로 재해석할 예정이다.

 

이번 독주회는 온라인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리, 집’ 김희선, 카리스마 표정X포근 미소로 ‘노영원 박사’ 완벽 빙의
오는 5월 24일 금요일 밤 9시 50분, MBC에서 새롭게 방송될 금토드라마 '우리, 집'이 첫 선을 보인다. 대한민국 최고의 가정 심리 상담의 노영원이 정체를 알 수 없는 협박자로부터 자신의 커리어와 가정이 위협받게 되면서 추리소설 작가인 시어머니와 함께 가족을 지키려 애쓰는 모습을 그린 생활밀착형 코믹 스릴러이다. 김희선은 이 드라마에서 국민적 인기를 얻고 있는 심리상담의이자 셀럽인 노영원 역할을 맡아 성공적인 커리어와 완벽해 보이는 가정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럽게 닥친 위협으로 인해 동요하는 가정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연기한다. 김희선은 심리상담의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차분한 어조와 낮은 톤으로 연기하려 노력하는 등 상당한 준비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상과 서적, 참고 자료 등을 통해 캐릭터를 깊이 있게 분석하며 외모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철저하게 준비했다고 전한다. '닥터 로이어',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서 서늘한 분위기를 세련된 연출로 풀어낸 이동현 감독과 웹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로 참신한 캐릭터 구축에 탁월한 필력을 보여준 남지연 작가가 의기투합, 전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르의 탄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