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1.8℃
  • 맑음제주 21.4℃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는 17일 오후2시 예매 오픈

예매 정보 및 티켓 가격 공개, 다양한 프로그램 예고

 

 

오는 5월 1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예매 일정를 공개했다.

 

영화제의 개·폐막식 티켓 예매는 4월 17일 오후 2시에 시작되며 일반 예매는 4월 19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예매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된다.

 

티켓 가격은 일반 상영이 9,000원, '마스터클래스'가 1만5,000원, 이벤트 상영 및 '전주톡톡'이 1만2,000원, 개·폐막식과 심야 상영이 2만원, '전주씨네투어X음악'이 3만3,000원으로 책정되었다.

 

예매 후에는 별도의 티켓 발권 없이 모바일 티켓으로 상영관 입장이 가능하며 모바일 티켓의 사진 캡처로는 입장할 수 없다.

 

모든 판매 좌석은 온라인(모바일) 예매로만 판매될 예정이며 온라인 예매로 매진되지 않은 경우에 한해 영화제 기간 중 현장 매표소에서 구매가 가능할 예정이다.

 

장애인 및 휠체어 관객은 4월 9일부터 17일까지 별도의 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로 접수함으로써 사전 예매를 진행하여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영화제가 될 예정이다.

 

또한, 단체 관람 신청은 온라인 예매 오픈 이후에 진행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