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2021 여름 서울 인사동에서 쏟아진 국보급 보물들 발굴 현장 출동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이 전 세계가 주목한 역사 발굴 현장을 ‘예능 최초’로 공개한다.

 

8월 22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은 ‘선녀뉴스! 역사가 뒤집혔다’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불과 두 달 전, 세상에 공개되며 세계를 놀라게 했던 실제 뉴스의 현장을 찾는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한국을 넘어 세계사를 뒤흔들 유물들이 우르르 쏟아진 역사 발굴 현장에 직접 ‘선녀들’이 출동한 것.

 

먼저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15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경복궁 대형 화장실 발굴 현장을 찾는다. 경복궁 대형 화장실은 기록으로만 전해졌을 뿐, 발굴을 통해 실체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선녀들’은 상상도 못한 대형 화장실 사이즈에 놀라는가 하면, 정화조 시설까지 갖춘 조선시대 화장실의 과학적 설계에 감탄을 터뜨린다고 해, 그 현장을 궁금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선녀들’은 늘 다니던 종로 한복판에 엄청난 유물들이 잠들어 있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란다. 두 달 전 서울 인사동 골목길에서 조선시대 국보급 보물들이 무더기로 발굴된 것. 특히 이번에 발견된 유물은 세계 활자 역사를 뒤집을 가능성이 있어, ‘선녀들’이 실제 발굴 현장에서 밝혀낼 유물의 미스터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역사는 어떻게 뒤집힐까.

 

그 역사적 현장을 찾은 전현무는 “우리가 예능 최초 공개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낸다. 김종민은 자신의 발 밑에도 유물이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이 근처 다 파봐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고. 고고학자에 빙의한 김종민은 시선을 아래에 고정한 채, 유물 발굴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오직 ‘선녀들’에서만 볼 수 있는 핫한 유물 발굴 현장은 실제 발굴 작업에 참여한 마스터들과 함께해 더 생생함을 전할 예정이다. 8월 22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풍류대장' ‘반전의 연속’ 해음X오단해, 압도적 무대로 새로운 톱10 등극
지난 26일 방송된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5회에서는 톱10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소리꾼들의 역습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1라운드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톱10 자리에 앉은 소리꾼들도 언제든지 자리를 뺏길 수 있기에 절대 안심할 수 없는, 긴장의 연속이었다. 막강한 실력자들이 경연을 치르는 만큼 데스매치는 종잇장 한 장 차이로 승패가 갈렸다. 4조 해음과 이아진의 도전을 받은 ‘4인조 가야금 병창’ 서일도와 아이들의 방어전. 1라운드에서 나훈아의 ‘어매’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던 서일도와 아이들은 이번엔 걸그룹 마마무의 ‘데칼코마니’를 선곡했다.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무대였지만 파격적인 선곡은 오히려 독이 됐다. 박칼린은 “가야금 병창 팀인데 가야금이 사라졌다”라면서 “잘하는 팀인데 선곡이 팀과 어울리지 않았던 것 같아서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이아진이 와일드카드로 3라운드에 진출하는 드라마를 쓴 가운데, 장기하와 얼굴들의 ‘싸구려 커피’를 정가의 아름다움을 더해 유니크하게 표현한 해음이 서일도와 아이들을 제치고 톱10의 의자에 앉았다. 5조는 국립창극단 출신 류가양, 월드뮤직밴드 도시, 소리꾼이자 뮤지컬 배우인 박진원이 ‘국악과 재즈의 크로


영화&공연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