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미스트롯2 眞' 양지은 '하동·광양' 백반기행!

URL복사

 

오늘(4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역전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眞 양지은과 함께, 섬진강을 중심으로 마주한 경상남도 하동과 전라남도 광양으로 향한다. '트롯'과 '백반'의 구성진 만남이 공개된다.

 

오늘 방송에서 '판소리 유망주'였던 양지은이 판소리를 포기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미스트롯2' 眞의 목소리는 역시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었다. 양지은의 탄탄한 내공은 '판소리'에서 시작됐다고. 판소리 유망주였지만 편찮으셨던 아버지께 '신장이식'을 해드렸고, 수술로 인해 이후 판소리를 못하게 됐다며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아버지의 건강을 찾아 행복하다"며 효심을 드러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양지은은, 식객 허영만과 동향인 주인장이 요일별로 수육과 족발 등 다른 메뉴를 내보이는 집에서 야무진 '먹방'을 선보인 뒤 눈물을 훔쳐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육에 진심'인 양지은이 촉촉하고 부드러운 수육 맛에 빠져 먹방을 선보이다 갑작스레 눈물을 보인 것. 아버지께 신장 이식을 해드린 뒤 큰 흉터가 남은 '21살 양지은'에게 그녀의 어머니가 흉터를 쓰다듬으며 특별한 선물을 건넸다고 이야기한다. 양지은을 눈물짓게 한 어머니의 특별한 선물은 무엇이었을지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식객 허영만과 양지은을 보기 위해 '미스트롯2' 美 김다현이 '최연소 식객'으로 하동을 찾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청학동 소녀' 김다현이 등장하자 식객 허영만은 아빠 미소를 멈추지 못했다. 무려 '62세' 나이 차이를 극복한 식객 허영만과 '트롯 요정' 김다현의 환상적인 케미 또한 확인할 수 있다.

 

'국민 딸들'과 함께한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섬진강의 맛', 하동·광양 백반기행 오늘(4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