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2.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의 전설 ‘도뷔시’의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5월 개봉

한국 극장에서 최초로 만나는 우크라이나 영화
우크라이나 대사관 주관 시사회 예정

 

5월, 우크라이나 영화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대중과 만날 준비를 마친 '도뷔시'가 관객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 영화는 우크라이나 민족의 심장을 뛰게 하는 전설적인 영웅 '도뷔시'의 삶을 담아내며 그의 이야기를 통해 강렬한 액션과 시각적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역사 속에서 실제로 존재했던 의적, '도뷔시'는 독재자들에 맞서 싸우며 우크라이나 인민의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건 액션 블록버스터의 주인공으로 재탄생했다.

 

영화의 티저 포스터는 '도뷔시'의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전면에 내세우며 그가 들고 있는 전설 속 불멸을 약속하는 무기 '오프리쉬키 도끼'를 통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금, 우리에겐 그가 필요하다!"라는 문구는 현재까지도 반복되는 어려운 시기에 진정한 영웅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지를 강조한다.

 

 

실제로 '올렉사 도뷔시'는 18세기에 활약한 우크라이나의 민중 영웅으로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 하에서 억압받던 사람들을 위해 싸운 인물이다.

 

부유한 귀족들로부터 재산을 빼앗아 가난한 이들과 나누었던 그는 로빈 후드와 같은 존재로 여겨져 왔으며 여전히 우크라이나의 구전 문학과 문화 속에서 영웅으로 기억된다.

 

'도뷔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봉하는 우크라이나 영화로서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 주관 하에 평화를 기원하는 특별 시사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번 시사회는 단순한 상영을 넘어서 한국 관객들에게 우크라이나의 문화와 역사를 소개하고 양국 간의 이해와 친선을 도모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ENA ‘크래시’ TCI로 뭉친 곽선영-허성태-이호철-문희, 각기 다른 매력과 능력 발휘해 교통범죄 일망타진!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의 TCI로 뭉친 곽선영, 허성태, 이호철, 문희의 유려한 캐릭터 플레이가 더욱 빛을 발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누군가 유독 튀는 ‘원맨쇼’가 아닌 ‘원팀’의 케미가 보기에도 더욱 좋았기 때문이었다. 지난 13일 베일을 벗은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연출 박준우, 극본 오수진,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완벽한 캐릭터 플레이와 티키타카로 월요일과 화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인 교통범죄수사팀(TCI, Traffic Crime Investigation) 민소희(곽선영), 정채만(허성태), 우동기(이호철), 그리고 어현경(문희). 각기 다른 능력과 매력으로 원팀의 정석을 제대로 선보여 기대감을 더욱 드높였다. 단 2회만 봤을 뿐인데도,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팀워크는 최고다. 다 같이 모일 때 촬영이 더욱 잘됐다”라고 배우들이 입을 모았던 이유를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먼저, 제각각 캐릭터의 면면을 살펴보자. 민소희는 한 번 찍은 범인은 결코 놓치는 법이 없는 에이스 액션 반장이다. 실전 내공이 엿보이는 기술로 자신보다 덩치가 두 배는 큰 범죄자들도 때려눕힌다. 도로 위를 무법 질주하는 범죄자들도 끝까지 쫓을 수 있는


영화&공연

더보기
엘비스 프레슬리의 러브스토리 '프리실라' 6월 개봉
영화 '프리실라'가 오는 6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보도스틸 12종을 전격 공개했다. 이 작품은 제80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제81회 골든글로브 어워즈에서도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화제작으로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주목받았다. '프리실라'는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와 그가 첫눈에 반한 평범한 소녀 '프리실라'의 운명적인 첫 만남부터 사랑, 판타지, 그리고 스타덤의 그늘에 가려진 비밀스럽고도 매혹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은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미나리' 등의 웰메이드 작품으로 유명한 스튜디오 A24가 제작한 로맨스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보도스틸 12종은 다수의 작품을 통해 평단과 관객의 열렬한 지지를 얻은 비주얼리스트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독보적인 미학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로 아카데미 최우수 각본상 및 골든글로브 각본상을 수상했을 뿐만 아니라, '썸웨어'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 '매혹당한 사람들'을 통해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으며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감독 중 하나이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