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7℃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11.3℃
  • 흐림대전 11.4℃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4.1℃
  • 광주 11.7℃
  • 흐림부산 15.6℃
  • 흐림고창 10.4℃
  • 제주 14.1℃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와일드 와일드 퀴즈' 밥굽남, 돈마호크-갈매기살-삼겹살-안심까지 군침유발 '고기 파티'가 열린다!

URL복사

 

‘와일드 와일드 퀴즈’의 밥굽남이 당일 도축된 지리산 돼지고기를 즉석에서 정형하며 ‘돈마호크’를 만들어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부위 별 강의는 물론이고, 그의 칼을 쓰는 솜씨, 화덕 만들기 등 스킬 3종 세트가 대 방출 돼 기대를 모은다.
 
오는 2일 화요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와일드 와일드 퀴즈’(이하 ‘와와퀴’) 측은 방송을 하루 앞둔 1일 너튜브 골드버튼 소유자인 산적TV 밥굽남의 대활약상을 전했다.
 
언택트 시대, 자발적 고립 속에서 펼쳐지는 야생 생존 쿡방 퀴즈쇼 ‘와와퀴’는 뻐꾸기 산장에서 벌어지는 '맞힌 자는 먹고, 틀린 자는 굶는 진정한 승자독식 예능'이다. skyTV(스카이티브이)의 버라이어티 채널 NQQ(엔큐큐)와 종합편성채널 MBN이 첫 공동 제작하고 첫 동시 방송한다.
 
밥굽남은 등장부터 시선을 제대로 강탈했다. 레오파드 의상부터 담요까지 말 그대로 ‘산적’ 비주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것. 멤버들이 특히 그에게 감탄한 것은 다름아닌 쿡방의 진수를 보여줬다는 것이었다.
 
점심 퀴즈 시간이 끝나고 저녁 퀴즈 시간이 되기 전 그는 미리 화덕을 만드는 방법을 박세리와 이혜성에게 전수하며 놀라운 스킬을 보여줬다. 이후 뻐꾸기 소리와 함께 2차로 전쟁 같은 퀴즈시간이 펼쳐졌는데 그에 앞서, 멤버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든 고기덩어리가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강탈했다.
 
스케일이 남다른 제작진은 당일 도축한 지리산 돼지를 멤버들 앞에 대령했고, 이에 고기전문가 밥굽남은 남다른 스케일의 스킬을 발휘해 감탄사를 연발하게 했다. 그는 벌떡 일어나 각 부위를 자세하게 설명해주며 멤버들을 놀라게 했는데, 즉석에서 칼을 갈며 돼지고기 정형을 해 매력을 폭발시켰다.
 
특히 그는 토마호크를 능가하는 ‘돈마호크’ 부위를 탄생시켜 멤버들의 승부욕을 최고치로 올려놓았다. 결국 돈마호크, 갈매기살, 삼결살, 안심 등으로 이어지는 식재료 바구니가 마련됐고, 멤버들은 치열한 게임을 통해 신나는 군침유발 고기파티를 열었다는 후문.
 
밥굽남이 정형한 돈마호크의 비주얼은 말 그대로 상상 그 이상으로, 이를 차지할 단 한 명 영광의 주인공이 누가 됐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단호박 룰은 그대로 적용돼 고기를 먹지 못하는 ‘굶방러’ 하이에나가 탄생했다고 해 결과가 주목된다.
 
밥굽남의 명불허전 고기 정형 솜씨와 그의 손에서 빚어진 돈마호크의 자태, 그리고 이를 차지할 단 한 명의 행운아는 오는 2일 방송되는 ‘와와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와와퀴’는 MBN(16, 18번/ 지역별 상이)을 비롯해 NQQ(KT skylife 510번, KT olleh tv 0번, SK Btv 99번, LG U+ tv 91번, LG헬로비전 154번, 딜라이브 83번, Btv 케이블 71번)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