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4.3℃
  • 흐림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보이스3' 신체 경매부터 계속되는 범행까지. ‘옥션 파브르’의 끝은 어디일까?



‘보이스3’ 이진욱은 골든타임팀을 떠났고 수사하던 유승목은 박병은의 종범, 태항호에게 납치당했다. 방심하고 있던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친 반전이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 제작 키이스트) 12회에서는 카네키 마사유키(박병은)와 그의 또 다른 종범(태항호)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본 유명 화가 유키코(양예승) 살인 사건의 중요 증거를 운반하던 나오미(윤송아)의 피습 사건 당시 카네키 마사유키는 강권주(이하나), 도강우(이진욱)와 함께였다. 사건 현장에 도착한 그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나오미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척 했지만, 사람들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그녀의 귓가에 “나오미 씨 천국에 가면 유키코한테 안부 전해 줘요”라며 섬뜩한 민낯을 드러냈다. 

피해자가 혼자 있었던 시간은 5분 남짓, 범인은 그 짧은 시간에 사무실에 들어와 와이어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사건 현장 부근에서 수상한 용의자를 검거했지만, 범행을 저지르기엔 무리가 있는 사람이었다. 결국 또 다시 용의자도 특정하지 못한 골든타임팀. 이 가운데 도강우마저 “때려칩니다, 경찰”이라며 형사증과 총기를 반납했다. 나오미 사건 현장에서 각성 포인트가 없었는데도 전조 증상이 나타나고 일반인을 상대로 살인 충동을 느끼게 된 도강우가 내린 최후의 선택이었다. 

게다가 검증되지 않은 ‘옥션 파브르’ VVIP 회원 명단 유출과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아시아 드림 재단 이사장은 풍산지방청 특수수사 본부 해체 요구와 함께 경찰 관계자들을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설상가상으로 출동팀마저 미호를 살해한 범인이 도강우라고 주장하는 후지야마 코이치(이용우) 진술서의 존재를 알게 됐다. 도강우에 대한 불안감뿐 아니라 이 사실을 숨겨온 강권주에 대한 배신감을 느끼게 된 출동팀, 그렇게 골든타임팀은 분열 위기를 맞게 됐다. 

도강우는 혼자 수사를 시작했다. 무엇보다 나오미 살인 사건 발생 전엔 없었던 사람이 사건 직후, 마사유키의 조력자들과 동일한 옷을 입고 나타난 점을 의심했다. 이에 마사유키를 서포트하는 단체, ‘카네키스트’의 사무실에 잠입해 회원 명단을 확인하는 등 의문의 남자를 찾기 시작했다. 나홍수(유승목) 계장 역시 그의 존재를 파악했다. ‘옥션 파브르’ VVIP 회원이었던 성정그룹 오필수(한기중) 회장의 진술에 따르면 클럽 블랙홀에 코이치가 왔을 때 그를 감시하던 사람이 있었다는 것. 

‘강우야. 블랙홀에서 코이치 놈을 감시하던 놈이 있었던 것 같다. 왼쪽 눈을 덮은 머리, 다부진 체격. 이 문자 보는 대로 연락해라’라는 문자와 함께 블랙홀 CCTV에 찍힌 사진을 남긴 채 이동하던 나홍수와 이를 지켜보던 의문의 남자. 그는 마사유키에게 자신이 노출됐음을 보고 했고, 곧이어 나홍수의 뒤를 덮쳤다. 의식을 잃은 나홍수를 결박한 채 차에 태워 떠난 의문의 남자와 그제야 나홍수의 문자를 본 도강우. 사진 속 남자가 나오미 사건 현장에 있던 남자임을 알아보고 또 한 번 나홍수를 구할 수 있을까. 

한편 이날 방송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4.9%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7%, 최고 4.1%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보이스3’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뮤지컬 ‘웃는 남자’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명화 연상시키는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 공개!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7일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측이 뮤지컬 ‘웃는 남자’의 극 중의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포스터는 뮤지컬 ‘웃는 남자’의 주인공 그윈플렌부터 앤 여왕까지의 주요 배역을 총 망라하였으며, 극적인 순간을 포착하여 작품의 서사를 오롯이 담아낸 총 15장의 캐릭터 포스터는 오는 1월 장대한 막을 올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캐릭터 포스터 촬영에 사용된 세트와 의상, 그리고 소품은 모두 실제로 극 중 사용되는 것으로 뮤지컬 ‘웃는 남자’만을 위해 섬세하게 제작된 만큼 작품의 서사는 물론 리얼리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 단 한 장의 사진만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으로 무대에 오를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는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그대로 담아냈다. 이석훈은 턱을 괴고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 채워지지 않는 고독감을 가진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