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18.5℃
  • 서울 18.1℃
  • 흐림대전 19.5℃
  • 박무대구 20.3℃
  • 맑음울산 22.0℃
  • 구름조금광주 20.8℃
  • 맑음부산 21.3℃
  • 구름조금고창 20.3℃
  • 박무제주 21.7℃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모두의 인생은 한 '사람'의 인생이다. '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

URL복사

영화<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는 난치병으로 시력과 기동성을 잃은 야코가 천 킬로미터 떨어진 도시에 사는 연인을 만나기 위해 안전한 집을 벗어나 위험천만한 여정을 떠나는 영화다. 

 

 

영화는 지난해 신설된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엑스트라 부문 관객상을 수상하고, 핀란드 영화감독이자 전 세계 영화계에서 주목 받고 있는 테무 니키의 신작으로 지난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개되어 매진 기록과 함께 국내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큰 화제를 불러 모은 작품이다.

 

특히, 이번 작품의 주인공을 맡은 페트리 포이콜라이넨은 실제로 다발 경화증을 앍고 시력을 잃은 배우다. 2000년 헬싱키 연극 아카데미를 졸업한 그는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에이네요키 극장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였으나 2013년 다발 경화증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장애인 연금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 그에게 인생의 첫 주연 영화인 이 영화가 찾아왔다. 

 

그래서 그는 "꿈꾸는 걸 잊어서는 안됩니다. 그게 출발점이니까요. 꿈꾸지 않으면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뭐든 나중으로 미루지 마세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절대 모르는 거니까요. 인생은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라고 인터뷰 하였다. 

 

 

영화는 벨 소리가 울리자 전화를 받는 남자. 상대방과 대화를 나눈다. '잘 잤어?' 일상적인 연인들의 대화로 시작된다. 곧이어 침대에서 일어나는 남자가 잘 일어났냐고 묻는다. 아직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했다는 말과 뿌연 화면이 계속 보인다. 주인공 이외에 모든 장면이 블러처리 되었다. 무언가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한손을 커피잔 위에 올려두고 커피포트 주둥이를 맞춰 커피 물을 조심스레 붓는다. 

 

주인공은 휠체어 없이는 제 한 몸 가누기도 힘들고 세상에 모든것이 거의 안보인다. 
대화를 나눈 여인은 눈은 보이지만 그와 마찬가지로 움직임이 편하지 않다. 
그래도 하루하루 서로가 서로에게 나누는 대화는 여느 연인들과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아직 한번도 만나지 못한 여자친구의 검사 결과가 악화된다. 잘 치료가 될 수 있는 확률이 낮아지자, 그는 그녀가 함께 보고 싶다고 얘기한 영화와 자신이 보여주고 싶은 영화를 챙겨 여행을 떠난다. 

 

지금 내가 살아가고 있는 하루가 너무 힘들어하거나 삶에 대한 고민이 있다면, 영화<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를 추천한다. 

 

3월 10일 개봉 | 테무 니키 감독 | 82분 | 12세 관람가 | 핀란드 | ㈜슈아픽처스 수입·배급 | 


연예&스타

더보기
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멜로에 ‘심쿵’→미스터리에 ‘소름’! 텐션 조율하는 여진구의 힘
‘링크’ 여진구가 그토록 마음을 썼던 문가영에게 선을 그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연출 홍종찬, 극본 권기영·권도환,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씨제스·아크미디어)(이하 ‘링크’) 4회에서는 노다현(문가영 분)이 쌍둥이 여동생 은계영이 아니라는 유전자 검사 결과에 마음을 잡는 은계훈(여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을 향한 노다현의 마음을 알아버렸지만, 이를 밀어내야하는 은계훈의 복잡한 감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머리로는 거부하지만, 마음은 온통 노다현에게 쏠린 은계훈의 생각대로 되지 않는 감정들이 여진구의 진폭 큰 연기를 거쳐 설득력을 높였다. 이날 은계훈은 노다현의 살인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은계훈이 냉장고를 열어봤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그러나 차진후(이석형 분)가 들어와 이불에 싸인 내용물을 확인하지는 못한 상황. 이후 은계훈도 모르게 시신이 사라졌고, 차진후의 칼도 없어진 가운데 동네 주민인 박선화가 자신의 집에 이 칼을 숨겨두고 살피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살인 고백을 농담으로 둘러댔지만, 은계훈은 노다현의 불안하고 초조한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라이프

더보기
8월까지 외국인 근로자 2만6000명 들어온다. “인력난 해소”
고용노동부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됐던 외국인 근로자(E-9)의 신속한 입국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고용부에 따르면 먼저 지난 2년간 입국하지 못했던 2만 6000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오는 8월까지 우선 입국시켜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과 농어촌 현장의 인력난을 해소한다. 고용부는 고용허가서가 발급되고 미입국한 2만 8000여 명도 연내 모두 입국할 수 있도록 해 올해 말까지 총 7만 3000명 이상이 입국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법무부와 협력해 사업주에게 발급하는 사증발급인정서 유효기간을 현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해 사증발급인정서 재발급에 따른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부정기 항공편을 증편하고, 오는 7월부터 국토부의 국제선 조기 정상화 추진방안에 따라 수요에 따른 항공기 운항을 할 계획이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중소기업과 농어촌 인력난이 심각한 만큼 국내외적인 장애요인을 해소해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용부는 현지 사정으로 입국이 늦어지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대기인원이 많은 송출국 노무관들과 이달 안에 간담회를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