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1.9℃
  • 박무대전 -2.5℃
  • 연무대구 -1.0℃
  • 연무울산 0.5℃
  • 박무광주 1.0℃
  • 연무부산 2.1℃
  • 맑음고창 -1.8℃
  • 맑음제주 6.0℃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이장우, "이겨낼 수 있나 팜유인데?" 전통시장 찾은 단식러! 돼지 꼬리 유혹 최대 위기!

 

MBC ‘나 혼자 산다’ 이장우가 최고의 물맛을 찾아 등산을 떠난다. 판다 ‘푸바오’의 최애 대나무를 발견하고 연구 본능을 발동한 ‘장바오(이장우+푸바오)’ 이장우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에서는 단식 중 최고의 물맛을 찾아 등산에 나선 이장우의 모습이 공개된다.

 

소금물과 물로만 3일을 버티는 단식에 도전한 이장우가 최고의 물맛을 찾아 산에 오른다. 등산길에 푸바오의 최애 대나무를 발견한 그는 “무슨 맛으로 먹는 거지?”라고 진심으로 궁금한 듯 대나무 잎의 맛을 보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과연 ‘장바오’ 이장우의 반응은 어땠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장우는 등산 중 맨발 산림욕의 성지에 입성한다. 맨발로 산림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보며 “벗어 볼까?”라고 용기를 낸다. 신발을 손에 들고 맨발 산림욕의 맛에 빠져드는 이장우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이장우는 ‘단식러’에게 위험한 장소인 먹거리 천국 전통시장을 찾는다. 입구에서부터 “이겨낼 수 있나 팜유인데?”라고 고통스러워하는 이장우. 족발집 앞에서 돼지 꼬리 유혹을 받으며 최대 위기를 맞는다. 두 손으로 입은 가렸지만 족발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이장우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그가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이장우는 전통시장 인기스타 ‘팜장우’답게 시장 상인과 시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지나가는 곳마다 “날씬하네~”라는 실물 극찬이 쏟아진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장우가 단식 중 위험한(?) 전통시장을 찾은 이유가 무엇일지 오늘(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설파일럿 '송스틸러' 같은 곡 다른 느낌, '잠깐 시간 될까' 애절 임정희 vs 청량 이무진...관객의 선택은?
MBC 설 파일럿 예능 '송스틸러'에서 임정희와 FTISLAND 이홍기가 스틸 무대를 선보인다. 갖고 싶은 남의 곡을 대놓고 훔칠 기회를 제공하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송스틸러'는 파트너끼리 서로의 곡을 훔치는 '1:1 스틸전'과, 둘이 한 팀이 되어 다른 사람의 곡을 훔치는 ‘듀엣 스틸전’으로 진행된다. 12일 공개되는 1:1 스틸전에서는 임정희가 이무진의 ‘잠깐 시간 될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무진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잠깐 시간 될까’는 아무도 못 뺏을 것”이라며 내기까지 했다고 밝혀져 임정희가 선보일 무대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무진의 원곡이 고백하기 전의 설렘을 담았다면, 임정희의 편곡은 이별 후의 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언급하며, “자신감 넘쳤던 이무진을 불안에 떨게 했다”고도 전해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초통령의 자리도 임정희에게 뺏길지 모른다는 전현무의 질문에 “이미 아이브에게 넘어간 지 오래”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고. 이어 이홍기는 1:1 스틸전에서 정용화의 솔로 데뷔곡 ‘어느 멋진 날’을 선곡해 기대를 모은다. 정용화는 이 곡에 대해 “피와 살이 들어간 가장 사랑하는 곡”이라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