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22.8℃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5.6℃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그리 “18살 때 만난 1살 연상 여친, 먼저 성인 되니 불안”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그리가 자신의 첫사랑을 회상한다.

 

10월 24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10년이 지나도 못 잊는 인연’이라는 주제로 리콜남과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10년 전에 헤어진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18살에 친구의 소개로 만난 1살 연상의 X는 리콜남의 인생에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할 만큼 소중했던 첫사랑.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순수하게 사랑했던 풋풋한 연애였기에 리콜남에게는 더 소중한 기억으로 남았다.

 

하지만 순수함과 열정이 가득했던 두 사람의 연애는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위기를 맞는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된 X와는 달리 여전히 고3 미성년자인 리콜남은 현실의 벽에 부딪힌다. X에게 해주고 싶은 것은 많은데, 해줄 수 없으니 스스로 작아짐을 느낀 것.

 

결국 리콜남은 X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잠시 이별을 선택한다. 이별 후에도 두 사람은 친한 친구처럼 지내면서 인연을 이어 나간다. 하지만 두 사람이 이별하는 결정적인 사건과 마주하고, 그 사건을 계기로 두 사람의 인연은 완전히 끝이 난다.

 

리콜남의 사연을 듣던 그리는 자신의 첫사랑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리는 “저도 18살에 만난 첫사랑이 1살 연상이었다. 첫사랑이 대학생이 된 후에도 만남을 이어갔는데, (첫사랑과 함께 생활하는) 대학생 형들을 생각하니 불안하더라. 1살 차이인데도, 고등학생과 대학생의 차이가 엄청 컸다”고 회상한다.

 

10년이 지나도 X를 향한 그 때 그 시절의 순수하고 애틋한 감정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리콜남의 진심은 리콜플래너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아련하게 만들 예정이다. 과연 리콜남의 진심은 10년 전 첫사랑 X에게 닿을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10월 24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