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9.5℃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 ‘홍김동전’ 박준규, 살인 용의자 잡는 냉혈 형사반장 완벽 빙의! 조세호 혼쭐!

 

KBS ‘홍김동전’ 배우 박준규가 홍진경-김숙-조세호-주우재-우영 등 5멤버와 심문실에서 맞대면하며 카리스마를 폭발 시킨다. 이날 멤버들은 고발과 배신이 난무했다고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주말 황금시간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KBS 2TV 예능 '홍김동전'(연출 박인석 이명섭)은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해 동전으로 운명을 체인지 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오늘(23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홍김동전’ 13회는 ‘할로윈 살인사건 특집’이 펼쳐진다. 할로윈 파티 중 발견된 알 수 없는 시체로 인해 살인사건 현행 용의자가 되고 만 ‘홍김동전’ 5명의 멤버들이 진범을 찾아 가는 미션으로 예측불허의 돌발상황과 멤버들 사이에 고발과 배신이 난무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박준규는 눈썹을 치셔 올리며 잔뜩 의심스런 눈초리로 조세호를 바라보고 있다.심중을 헤아리지 못할 강렬한 인상으로 “너 왜 죽였어?”라며 살인자로 몰아세우는 그의 기세에 조커로 분한 조세호의 표정은 웃음기를 지운 채 잔뜩 긴장한 모습. 팽팽한 기싸움이 심문실에 마주하고 있는 실제 형사반장과 범죄자를 연상케 하며 긴장감을 치솟게 한다.

 

그런가하면 또다른 스틸에서 수리남 장첸으로 분한 김숙, 리미티드 소주로 분한 홍진경, 우디로 분한 주우재, 뱀파이어로 분한 우영의 긴장된 모습이 공개되며 도대체 심문실에서 무슨 일이 있었을 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이날 멤버들은 한 명씩 심문실에 불려가 박준규 형사반장으로부터 심문을 받는다. 한치의 틈도 없이 “너 왜 죽였어?”라며 살인자로 몰아세우는 박준규 반장의 카리스마에 멤버들의 동공지진이 일어나고 곧이어 고발과 배신이 난무했다는 후문.

 

이에 대해 ‘홍김동전’ 제작진은 “짧은 시간의 특별 출연이었음에도 연기 열정을 불태워 주신 박준규 배우님께 감사드린다”며 “대기하는 동안에도 너무 즐겁게 기다려 주시고 막상 촬영에 들어가자 냉혈한 형사반장에 완벽 빙의해 멤버들의 혼을 쏙 빼주셨다. 덕분에 긴장감과 몰입도 높은 심문 장면이 탄생됐다. 시청자분들에게 새로운 ‘홍김동전’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과연, 심문실에서 살아남은 멤버는 누구이고, 3명의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는 누구일지 ‘홍김동전’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