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11.0℃
  • 맑음서울 12.9℃
  • 흐림대전 11.5℃
  • 맑음대구 12.9℃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6.4℃
  • 흐림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9.8℃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커튼콜' 고두심-강하늘-하지원, 출연 배우들 “진한 감동과 여운을 줄 작품” 확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며 예비 시청자의 호기심을 키워줄 대표 키워드를 꼽았다.

 

오는 10월 3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유재헌(강하늘 분)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무명의 연극배우 유재헌은 할머니 금순의 마지막 부탁을 들어주고자 3개월간 다른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고 자금순 가문에 세찬 파문을 몰고 온다. 

 

유재헌 역으로 ‘인생캐’ 경신에 나서는 강하늘은 ‘커튼콜’에 대해 ‘성장’이 아름답게 그려질 작품이라고 밝혔다. “자금순 할머니를 쉽게 속일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발을 들였다가 이면의 것을 보게 되면서 새롭게 성장해나간다”라고 설명했다.

 

자금순의 정신이 깃든 호텔 낙원을 이어가려는 총지배인 박세연 역의 하지원은 ‘커튼콜’을 통해 세상의 가치를 들여다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연이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 ‘커튼콜’이 담고자 하는 메시지랑 맞닿아 있다”라고 밝혔다.

 

굳센 여인 자금순으로 열연하는 고두심은 ‘커튼콜’에 대해 ‘가족’이라고 정리했다. “북에 가족을 두고 늘 그리워하는 자금순의 절절한 마음이 가족에 대한 소중함으로 보여질 것”이라며 “무엇보다 할머니의 깊은 내리 사랑이 가슴으로 느껴지는 정말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작품이 지닌 힘을 자신했다.

 

호텔 낙원 매각을 두고 막내 여동생 박세연과 대치하는 박세준 역을 맡은 지승현은 ‘종합선물세트’라고 표현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 세대를 아우르는 가족 이야기, 블록버스터급의 대형 스케일 등 재미부터 감동 긴장 스릴까지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라고 밝혔다. 

 

박세준의 아내이자 전직 아나운서 출신 현지원 역의 황우슬혜는 ‘소나무’를 작품의 대표 키워드로 꼽으며 “소나무의 한결같고 우직한 모습처럼 진한 여운과 감동을 주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자금순가 내 자유분방한 영혼의 소유자 박세규 역을 맡은 최대훈은 “인형 속에 또 다른 인형이 나오는 것처럼 연극 속에 연극이 존재하는 신선하고 재밌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헌과 같은 극단에서 연기하는 서윤희 역의 정지소는 ‘소화제’에 비유했다. “‘커튼콜’은 틀에 갇혀 있었던 나를 꺼내준 작품”이라고 설명하며 “음식을 먹으면 소화가 되는 것처럼 시청자분들도 보시고 나면 속이 시원해지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당부의 인사도 전했다.

 

연기파 배우들이 작품을 보장하는 드라마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는 10월 31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