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5.2℃
  • 흐림대구 -1.8℃
  • 흐림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8℃
  • 흐림부산 -0.3℃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6.4℃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2.0℃
  • 흐림거제 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물 건너온 아빠들’ 니퍼트 삼부자, 메뚜기부터 개구리까지 직접 보고 만지는 니퍼트식 육아 대방출!

 

‘물 건너온 아빠들’ 미국 아빠 니퍼트가 한국인 아내와 시골살이를 두고 서로 의견이 다르다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또 니퍼트는 ‘컨트리 파파’로 변신해 두 아들 라온, 라찬과 동물 교감 체험에 나선다.

 

오는 2일 방송 예정인 MBC ‘물 건너온 아빠들’(연출 임찬) 6회에서는 한국프로야구 레전드 투수 니퍼트의 고민이 공개된다.

 

미국 아빠 니퍼트는 한국프로야구 외국인 최초로 100승(통산 102승) 위업을 달성한 투수이다. 최근에는 한국프로야구 40주년 기념 'KBO 레전드 40인'에 선정된 리빙 레전드이다.

 

지난주 첫 등장한 니퍼트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놀아주는 다정한 아빠면서 6살 라온, 5살 라찬 두 아들을 능숙하게 케어하는 육아 일상을 공개했다. 무엇보다 훈육이 필요할 땐 확실하게 훈육하는 면모로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니퍼트는 “나는 시골 출신이라 시골에 살고 싶은데, 도시 출신인 아내가 원하지 않는다"며 아내와 좁혀지지 않는 의견 차이가 있다고 고백한다. 이어 그는 두 아들과 ‘남자데이’를 결성, 동물 체험을 하기 위해 동물 농장으로 떠난다.

 

시골에서 자란 니퍼트는 아직 동물들이 낯선 아이들에게 능숙하게 동물과 교감하는 방법을 일러주며 ‘컨트리 파파’의 면모를 보인다. 또 맨발로 잔디 위를 뛰놀도록 인도하며 니퍼트식 육아를 보여준다.

 

라온, 라찬 형제는 농장 나들이 의상을 차려입고 등장해 씩씩하게 소에게 건초 주기, 송아지에게 우유 주기 등을 체험하며 자연 학습에 나서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아이들은 아빠의 바람대로 곤충과 교감하며 세상 행복한 모습을 보여줘 아빠들을 흐뭇하게 한다.

 

시골에 살고 싶어하는 니퍼트의 고민을 두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눈다. 영국 런던 출신 피터는 “시골에 한번 살아보면 푹 빠질 수 있다”며 아내와 대화를 나눠 보길 제안한다. 반면, 투물은 “도시에서 살다가 시골에 가면 1주일은 천국이다. 그러나 8일째가 되면 떠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라며 반대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아내를 설득시키고 싶어하는 ‘컨트리 파파’ 니퍼트를 위한 외국인 아빠들의 팁은 오는 2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바퀴 달린 집4' 로운X김혜윤X이재욱, 2022년 ‘어하루’ 현실판! 물안개 비경 속 청춘 영화 같은 장면 탄생!
‘바퀴 달린 집4’ 성동일·김희원이 ‘막내즈’ 로운·김혜윤·이재욱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줄 따뜻한 조언을 건넨다. 오늘(1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4’(연출: 김효연, 김서연) 8회는 삼형제 성동일·김희원·로운과 손님 김혜윤·이재욱의 옥천 고래마을 단풍숲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강렬한 연기를 시작으로 매 작품 팔색조 연기를 펼치는 김혜윤과 ‘환혼’에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대세 배우가 된 이재욱.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절친이 된 로운·김혜윤·이재욱 세 친구들이 ‘바달집’에서 훈훈한 우정 여행을 한다. ‘바달집’ 식구들과 손님들은 옥천 특식 한상을 즐긴다. ‘바달집’ 셰프 성동일은 민물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금강 제일의 먹거리로 매운탕과 회를 만든다. 또한 ‘버섯 러버’ 김혜윤을 위한 특별한 밥부터 이재욱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특식 등 감탄부터 나오는 옥천 한차림이 마련된다. 별이 쏟아지는 옥천의 밤, 삼형제와 손님들의 사이는 깊어진다. 이재욱이 직접 만든 티라미수를 곁들인 티타임을 하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막내즈’의 속깊은 고민과 인생 선배 성동일과 김희원의 따뜻한 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