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10.0℃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6.9℃
  • 맑음제주 16.4℃
  • 맑음강화 2.6℃
  • 구름조금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산다라박, 부엌에 등장한 한강 라면 기계 → 마을버스 타고 중고 거래까지?

 

산다라박이 ‘나 혼자 산다’에 첫 출격, 자취 1개월 차 ‘감각 맛집’ 하우스를 공개한다. 산다라박은 부엌에 한강 라면 기계를 구비해 놓는가 하면, 마을버스도 서슴없이 타는 반전 일상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2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자취 1개월 차 새내기 산다라박의 하루가 공개된다.

 

산다라박은 2NE1 활동 기간 동안 멤버들과 함께했던 숙소 생활이 끝나고, 줄곧 본가에서 부모님과 함께 지내왔다며 “38년 만에 독립을 하게 됐다”, “나에게 혼자 사는 삶이란 ‘꿈’이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어 산다라박은 “이전까지 K-장녀의 삶을 살았다. 작년부터 일탈을 시작했다”며 모범생 생활을 살아왔지만, 뒤늦게 독립을 향한 열망을 품게 된 이유를 귀띔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산다라박은 늦깎이 독립에 목말랐던 만큼, 인테리어 콘셉트도 ‘일탈’로 잡았다는 후문.

 

산다라박은 거실 벽 한쪽을 가득 채운 컬렉션을 비롯해 동공 확장을 부르는 드레스룸까지 그야말로 ‘감각 맛집’ 다운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여기에 냉장고, 부엌, 심지어 복도까지 ‘기승전 산다라박’ 사진으로 장식, 전현무의 자기애 충만 하우스를 떠오르게 하는 인테리어로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감각 맛집’ 하우스와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한강 라면 기계가 부엌의 명당을 차지해 시선을 강탈한다. 한강 라면 기계는 산다라박이 독립하면 처음으로 갖고 싶었던 '로망 아이템'이라고. 소식가로 유명한 산다라박은 자취 로망 실현과 함께 38년 동안 잊고 살았던 입맛까지 되찾은 듯 대식가 스케일의 먹방을 펼쳤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날 산다라박은 “이제는 관리 없이는 버틸 수 없다”며 흑염소 진액을 디저트 삼아 입가심하는 건강관리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이어 봇짐(?)을 진 채 마을버스를 타고 중고거래를 하러 나서는 등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일상을 예고해 본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자취 새내기 산다라박의 패기 넘치는 하루는 오는 2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2일 시즌4' 문세윤, 무시무시한(?) 초호화 럭셔리 여행 패키지에 기절초풍
문세윤이 무시무시한(?) 초호화 럭셔리 여행 패키지에 기절초풍한다. 27일(오늘)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2022 동계 하나 빼기 투어’ 특집에서는 초호화 럭셔리 여행과 공포의 극기 훈련을 오가는 예측 불가 여정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예고 없이 제주도로 연행된 나인우를 뒤로하고, 남은 멤버들은 럭셔리한 휴식과 푸짐한 먹방으로 구성된 초호화 힐링 여행을 즐긴다. 경상도 곳곳의 명소를 누비며 일정을 소화하던 이들은 시민들의 환대까지 받으며 성공의 맛(?)을 제대로 만끽한다. 그러나 마치 롤러코스터 위를 걷는 듯한 ‘스릴 끝판왕’ 코스가 등장해 들떠 있던 멤버들을 경악케 한다. 특히 아찔한 높이의 ‘이곳’으로 간 문세윤은 자신만만하게 길을 오르며 허세를 폭발시키는 것도 잠시, 겁에 질린 탓에 점점 혼이 빠져나간다고. 문세윤은 자신의 체중을 이기지 못하고 흔들리는 길 때문에 공포에 휩싸인 채 외로운 사투를 벌인다. 공중에서 진땀을 흘리던 문세윤은 급기야 셀프 낙오를 자처하며 “차라리 잡혀갈걸!”이라고 한탄한다. 반면 씩씩하게 앞으로 나아가던 딘딘은 “난 가벼워서 흔들리질 않네”라고 깐족거리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