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2.4℃
  • 맑음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1.7℃
  • 구름조금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1.5℃
  • 구름많음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3.2℃
  • 맑음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키마이라’ 박해수, 이희준에 대한 의심 증폭! 본격 대립 시작! 몰입도 UP

URL복사

 
지난 31일 방송된 OCN 새 토일 드라마 ‘키마이라’가 박해수와 이희준의 본격적인 대립을 알리며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어제(31일) 방송된 ‘키마이라’에서는 의문의 차량 폭발 사고와 35년 전 ‘키마이라’ 사건의 연관성이 점차 밝혀지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피해자 손완기(염동헌 분)는 35년 전 사건의 특종을 터뜨린 기자였으며, 한주석(강신일 분) 또한 당시 사건의 관련 인물로 다음 타겟이 되었다는 점에서 두 사건 사이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손완기(염동헌 분)의 죽음과 관련된 인물을 찾아내기 위해 병원을 찾은 차재환은 이중엽이 손완기의 죽음 전 함께 도박을 하던 인물임을 눈치챘고, 손완기에 대해서 질문했으나 이중엽은 동요하는 감정을 숨긴 채 모른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중엽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않으며 ‘키마이라’ 그림을 보여준 차재환은 “혹시 이런 거 본 적 있으십니까? 이게 뭘 뜻하는 걸까요?”라며 다시 한번 물음을 던졌고, 이중엽은 감정을 누르며 “한 개체 안에 두 개의 DNA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차재환은 적개심을 감추지 못한 채 “그럼 그게 사람이라면 말이죠. 사람 살리는 의사 하나, 사람 죽이는 살인자 하나, 한 몸에 둘이 있을 수도 있겠네요.”라고 답하며 이중엽과의 본격적인 대립을 예고했다.

 

이중엽에 대해 조사하던 차재환은 그가 한국 국적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냈고 피해자와의 관계에 대한 미스터리가 더해지는 가운데 그를 향한 차재환의 날선 의심과 이중엽의 정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한주석(강신일 분)을 찾아간 차재환은 아무도 없는 한주석의 집에서 불에 반쯤 녹아내린 라이터에 새겨진 ‘키마이라’ 문양을 보게 된다. 심상치 않음을 감지한 차재환은 과거 ‘키마이라’ 사건을 기록한 한 블로그에서 용의자 이상우가 연행되는 사진 속 한주석을 발견해 큰 충격을 받게 되고, 이어 ‘키마이라’ 사건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한 사람 또한 한주석임을 알게 되자 급히 한주석을 찾아 나서며 시청자들에게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결국, 한 공사장에서 의자에 묶여 있는 한주석을 발견한 차재환은 주위를 둘러보며 조심스레 다가갔지만 생각지도 못한 가느다란 낚싯줄에 다리가 걸렸고, 이내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분사됨과 동시에 한주석이 화염에 휩싸이며 충격적인 장면이 그려졌다.

 

특히, 1회에 산소를 이용한 폭발 장면에 이어 2회 방송 말미에 나온 폭발 신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극대화 되고 있다.

 

이후 한주석의 유품을 정리하던 차재환은 추억을 회상하며 목놓아 오열했고, 가슴 뭉클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물이 쏟아졌는데 불이 나다니 믿을 수 없다”, “다음 화가 너무 기대된다”, “박해수, 이희준 신경전 대박이다”, “도대체 범인은 누구냐”, “몰입하다 보니 시간 순삭”, “우는 모습 너무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아이브가 열고 아이브가 닫았다, ‘2021 MBC 가요대제전’ ELEVEN부터 아모르 파티까지 완성형 걸그룹
6인조 신예 아이브(IVE)가 2022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아이브(유진, 가을, 레이, 원영, 리즈, 이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2021 MBC 가요대제전(이하 가요대제전)’에서 데뷔 타이틀곡 ‘ELEVEN(일레븐)’을 비롯해 다양한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아이브는 ‘ELEVEN’으로 ‘가요대제전’의 문을 활짝 열었다. 레드 컬러 스타일링과 액세서리로 완성형 비주얼을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든 아이브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물론, 군무를 선보이며 무대를 빛냈다. 이어 유진과 원영은 김민주, ITZY 예지, (여자)아이들 미연과 함께 F(x)의 ‘첫 사랑니’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원영은 무대에 앞서 “음악방송 MC 다섯 명이 모였다. 마치 한 팀이었던 것처럼 목소리 합도 잘 맞고 케미도 좋았다”며 기대를 높였고, 두 사람은 ‘첫 사랑니’를 재해석하며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만능 케미스트리도 뽐냈다. 또한 아이브는 김연자, 아스트로와 함께 ‘아모르 파티’ 무대로 2022년의 시작을 알렸다. 김연자와 스타일링을 맞춘 아이브는 ‘아모르 파티’의 멜로디에 맞춰 상큼하고 발랄한 안무로 흥겨움을 더한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비주얼과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