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5.8℃
  • 연무대전 -7.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0.8℃
  • 박무광주 -4.2℃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채널‘노는언니2’ 박세리-한유미-신수지-박세경-박기량-임수정, “최고의‘뽑기 왕’을 찾아라!”

URL복사

 

‘노는언니2’ 박세리-한유미-신수지-박세경-박기량-임수정이 전 세계를 뒤흔든 달고나 게임에 도전, ‘노는언니’판 ‘오징어 게임’을 선보인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26일(오늘) 방송되는 8회에서는 박세리-한유미-신수지-박세경-박기량-임수정이 동심으로 돌아간 여행기를 공개하며 훈훈한 웃음을 일으킨다.

 

무엇보다 언니들은 군산에서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놀이로 떠오른 ‘달고나 게임’에 도전하던 중 “총 쏘는 거 아니죠?”라는 장난을 쳐 폭소를 자아냈다. 대전 출신 박세리는 ‘띠기’로, 부산 출신인 박기량은 ‘쪽자’로 불렀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가운데 추억의 ‘달고나 뽑기’의 최강자는 누구일지, 즉석에서 개최한 ‘노는언니’판 ‘오징어 게임’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언니들은 1970년대와 1980년대에 학생들이 입던 추억의 교복을 입고 ‘추억의 교복 런웨이’를 벌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의상실에 들어서자마자 “나는 이거 입어야겠다”라고 콕 집은 박세리의 원픽 의상과 개성 만점 언니들의 6인 6색 교복 자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디스 이즈 컴퍼티션”을 외친 박세경과 한유미는 격투 오락 게임으로 맞붙었다. 박세경은 ‘달심’ 캐릭터에 빙의했고, 승부욕의 화신 한유미는 주먹으로 컨트롤 하는 경지를 선보이며 불꽃 튀는 대결을 펼쳤던 것. 이어 치어리더 선구자 박기량은 신수지, 한유미와 함께한 사격 게임에서 기막힌 지략을 발휘해 인형을 휩쓰는 총쏘기 리더로 거듭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언니들은 조선 시대 호남 최고의 지방 통치기관인 ‘전라감영’에 도착하자마자 너도나도 옛 말투로 변신해 ‘조선판 노는언니2’를 선사했다. 게다가 ‘네버엔딩 상황극’ 속 열정 부자 신수지가 “억울하옵니다!”를 연발한 채 주리를 틀리면서,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26일(오늘) 방송될 8회에서 보여줄 언니들의 체험을 통해 미소가 저절로 지어지는 힐링의 시간을 선사한다”며 “안방극장을 동심으로 물들일 ‘노는언니2’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풀버전 다시보기(VOD)는 WAVVE (웨이브)에서 독점으로 볼 수 있으며 공식 인스타그램, E채널 유튜브를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