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19.2℃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19.1℃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1℃
  • 맑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인간실격' “난 직장도, 아이도, 나를 잃었어! ‘미안해’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워?” 전도연 뜨거운 눈물

URL복사

 

‘인간실격’이 시리도록 아픈 현실 공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2회에서는 부정(전도연 분)과 아란(박지영 분)의 지독한 악연이 밝혀졌다. 부정에게 지옥 같은 고통을 안긴 과거에 궁금증을 더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부정의 슬픔을 또다시 마주하게 된 강재(류준열 분), 우연인 듯 운명 같은 재회가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도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부정과 강재의 첫 만남 그 후가 그려졌다. 버스에서 내리는 강재를 자신도 모르게 붙잡은 부정, 어색하고 민망한 분위기는 한참 동안 이어졌다. 위로인지 농담인지 모를 말들을 늘어놓던 강재는 머뭇거리는 부정의 시선을 느꼈다. 이에 “더 하실 말씀 있으면 제 번호라도 드려야 되나?”라며 무슨 메신저를 사용하는지 묻자, 부정은 언짢은 듯 손수건값으로 오만원권 지폐 한 장을 꺼내 건넸다. 강재는 “날이 날이라서 그런가, 나보다 더 슬픈 사람을 봐서 그런가. 괜히 마음이 훅하고, 철렁하고 그런 게… 착하고 싶었어요. 그건 제 선의고, 이건 그쪽 선의고. 그렇게 정리할까요?”라며 돈을 받아 접어 넣었다.

 

정우(나현우 분)의 장례를 마치고 돌아온 강재는 유품을 챙기기 위해 함께 일하던 업소를 찾았다. 오랜만에 만난 옛 동료 종훈(류지훈 분)이 정우가 완수하지 못한 일을 이어 맡아줄 것을 제안하지만 거절하고 돌아섰다. 한편, 경찰서에 다녀온 부정은 아란(박지영 분)의 출판 사인회까지 들이닥쳤다. 한때 대필 의뢰인이자 ‘선생님’으로 모시던 아란은 바로 부정을 고소한 ‘악플’의 주인공이었다. 증오와 분노로 가득 찬 마음을 애써 누르며 아란 앞에 선 부정, 두 사람 사이에는 여전히 날 선 기류가 감돌았다.

 

그 사이 창숙(박인환 분)은 민자(신신애 분)로부터 부정이 경찰 출석 요구서를 받게 된 사실을 듣게 됐다. 딸 걱정에 힘없이 앓아누운 아버지가 미안하고 걱정되는 부정. “다 해결됐어. 경찰서 안 와도 된대”라는 거짓말로 안심시키지만, 모든 불행이 아란 때문인 것만 같은 부정의 분노는 폭발 직전에 이르렀다. 비상구에 주저앉아 아란과 통화하던 부정은 “나 당신 말대로 인간 이하예요. 그러니까 나한테 용서나 자비 따위 바라지도 말아요”라는 경고와 함께 “난 당신 때문에 직장도 잃고, 아이도 잃고, 나를 잃었어. 근데 나한테 고작 ‘미안하다’ 말 한마디 하는 게 그렇게 어려워서 나를 또 이렇게 만들어?”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이어 “오늘부터 당신 ‘쉴드해제’야!”라는 선전포고는 부정과 아란의 악연이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재는 또다시 부정의 슬픔과 마주했다. 감정을 토해내는 부정을 지켜보던 강재는 옥상으로 향하는 부정을 뒤쫓았다. 그곳에는 난간 밖으로 위태롭게 몸을 내민 부정이 서 있었다. 강재는 “죽긴 왜 죽습니까? 안 받으면 되는데”라며 덤덤하게 부정을 불러 세웠다. 고개를 돌린 부정의 뺨 위로 뜨거운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먼발치에서 서로를 바라보는 두 남녀의 깊은 눈 맞춤은 심박수를 고조시키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부정과 강재는 우연인 듯 운명 같은 재회를 이어갔다. 가장 들키고 싶지 않은, 감정의 밑바닥을 찍는 순간마다 부정 앞에 나타나는 강재의 등장은 이들이 들려줄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부정의 상실감과 ‘아무것도 되지 못할 것 같다’는 강재의 두려움은 미묘하게 닮아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먹먹하게 만들었다. 서로에 대한 공감과 연민의 감정으로 스며들기 시작한 두 사람의 이야기에 뜨거운 호응이 쏟아지는 이유이기도.

무엇보다 인생의 격렬한 어둠 속에 절망이 아닌 ‘빛’을 향해 나아가려는 부정과 강재의 모습은 절로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나는 지금 못할 게 없습니다. 난 아무것도 잃을 게 없으니까요’라는 편지의 한 구절처럼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사랑하는 아버지와 자신을 지키려는 부정의 간절함이 절절하게 와 닿았다. “돈이 사랑”이라고 말하는 자신을 의심하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아무것도 포기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는 강재의 내레이션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말 그대로 인생의 ‘실격’ 위기에서, 다시 ‘인간’답게 살기를 열망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안겼다.

 

여기에 부정, 강재와 얽힌 또 다른 인물들의 서사도 흥미로웠다. 부정의 남편인 정수(박병은 분)의 동창이자 첫사랑 경은(김효진 분)이 첫 등장해 변화를 예고한 것. 정수의 냉랭한 분위기와 달리, “보고 싶었어”라는 경은의 솔직한 고백은 두 사람의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부정에게 지옥 같은 고통을 안긴 아란과의 과거 역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세상에 알려지면 곤란할 아란의 수천 가지 비밀을 알고 있는 부정. 이들 악연에 어떤 변수가 찾아올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올레tv '크라임 퍼즐' ‘방심은 금물!’ 미스터리 폭발 반전의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크라임 퍼즐’이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반전의 진실 추격 스릴러를 예고한다. 내일(29일) 오후 3시 첫 공개되는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연출 김상훈, 극본 최종길, 기획 KT 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329) 측이 지난 27일, 휘몰아치는 미스터리로 심장을 조이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서서히 베일을 벗는 한승민(윤계상 분)의 ‘빅 픽처’와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이 서스펜스를 자아내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의 진실 추격 스릴러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다. 무엇보다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책임진다. 뜨거운 기대 속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한승민의 충격적인 살인 자백으로 시작된다.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는 한승민, 하지만 유희는 “우리 만난 처


영화&공연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