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1.0℃
  • 맑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21.1℃
  • 구름조금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0.1℃
  • 구름조금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아이들이 보이는 신체 집착, 오은영박사의 맞춤 처방은?

URL복사

 

오는 25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위기의 부부와 가슴 아픈 딸의 사연이 공개된다. 구체적인 고민을 공개하기에 앞서, 아빠는 약도 발라주고 훈육도 해봤지만 고쳐지지 않는 둘째 금쪽이의 특정 행동에 대한 걱정을 털어놓는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사랑스러운 두 딸이 등장한다. 엄마처럼 어린 동생을 살뜰히 챙기는 첫째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 모두가 감탄하던 그때, TV를 보던 둘째 금쪽이의 손이 옷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된다. 이내 옷 속의 왼쪽 가슴을 만지기 시작한 금쪽이는 가슴을 긁기도 하고 쥐어뜯기도 한다. 엄마는 “가슴에 소독약도 발라보고, 반창고도 붙여봤지만 소용없었다”며, 3년 넘게 가슴 집착을 멈추지 않는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한다. 게다가 둘째에 이어 첫째 딸의 입술 빠는 버릇까지 공개되면서, 아빠는 “고모들도 비슷한 버릇이 있어 유전이 아닌가 싶다”고 의심한다.

 

정형돈은 본인도 어렸을 적 손가락 두 개를 빨고, 엄마 머리카락을 꼬아야만 잠이 드는 습관이 있었다고 고백한다. 이어 홍현희도 엄마의 목을 꼬집으며 잠들던 어린 시절 기억을 꺼내놓는다. 오은영은 두 사람에게 당시의 기분이나 마음이 어땠는지 질문하며, 생각보다 많은 아이에게서 이런 행동을 관찰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그리고 아이들이 보이는 신체 집착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으므로 보다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한편, 오은영은 부부간의 다툼이 아이들의 문제행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한다. 오은영은 금쪽이 가족에게 ‘20cm’ 내 대화를 할 것을 제안하며, 서로 눈을 맞추고 웃어주고, 안아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또한 “20cm는 엄마가 아이에게 젖을 먹일 때의 거리”라고 설명하며 20cm가 사랑과 보호 등의 긍정적인 행위가 일어나는 가족 간 최적의 거리라고 강조한다. 과연 오은영의 맞춤 처방이 멀어진 가족 간 마음의 거리를 성공적으로 좁힐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5일(금)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송지효-남지현, 그들을 둘러싼 슬픈 비밀이 풀린다! 라스트 만찬 예고!?
결말만을 남겨둔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연출 소재현, 이수현 / 극본 이영숙)에서 희라(송지효 분)와 진(남지현 분) 관계에 얽힌 슬픈 비밀이 풀린다. 앞서 가게를 사기 당하고 진퇴양난에 빠진 진 앞에 거짓말처럼 마녀 희라가 나타나면서 두 사람의 깊은 인연이 서막을 올렸던 터. 그들은 함께 소원을 이뤄주지만 그만큼 대가를 지불해야 하는 식당을 함께 운영하며 인간의 행복과 소원의 가치를 두고 치열하게 대립해왔다. 급기야 진은 희라의 방식에 회의감을 느낀 나머지 식당을 그만뒀다가 다시 돌아온 상황. 더불어 희라의 의미심장한 말들과 진에게 어느 날부턴가 발현되기 시작한 신비로운 능력까지 두 사람의 인연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이에 오늘(13일) 공개될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는 첫 만남부터 남달랐던 희라와 진 사이에 숨겨진 진한 서사가 전말을 드러낼 예정이다. 특히 희라와 진의 인연은 ‘마녀식당’을 열기 이전부터 이미 시작됐었다는 점을 비롯해 진이 오랫동안 가슴에 품고만 지내왔던 속 이야기까지 모두 밝혀지며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터트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진이 희라와 자신 사이에 놓인 비밀까지 알게 됐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