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
  • 맑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울산 7.8℃
  • 흐림광주 6.7℃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집을 사는(buy) 남자 김지석, 집에서 사는(live) 여자 정소민 출연 확정

URL복사

 

배우 정소민과 김지석이 JTBC ‘월간 집’의 출연을 확정했다.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은 집을 사는(buy) 남자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요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최대 화두인 ‘내 집 마련’으로 얽힌 두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당신에게 집은 어떤 존재이며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유쾌한 공감과 따뜻한 위로를 전할 계획이다. 그리고 ‘집’이란 공간에 대해 전혀 다른 가치관을 지닌 나영원 역과 유자성 역에 전격 캐스팅된 배우 정소민과 김지석이 시청자들과 함께 ‘집’에 대한 이야기를 써나갈 예정이다.

 

먼저 정소민이 연기할 ‘나영원’은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에디터. 대한민국의 평범한 10년차 직장인으로, 10년째 순식간에 ‘텅장’이 되는 통장을 부여잡고 ‘빡센’ 월세 살이 중이다. 하지만 나영원에게 ‘집’(Home)은 온전히 나일 수 있는 곳이며, 내 모든 감정의 공간이다. 그래서 월세 집도 내 집인 양 정성껏 닦고 꾸민다. 그런데 그녀 앞에 악마 같은 새 집주인 유자성이 나타난다. 이제라도 부동산에 관심을 갖고 ‘내 집 마련 프로젝트’에 돌입한 이유다.

 

반면 김지석이 분한 ‘월간 집’ 대표 ‘유자성’에게 집(House)은 그저 재산증식의 수단이자 잠깐 잠만 자는 곳일 뿐이다. 대한민국에서 혼자 힘으로 부자가 되는 길은 오직 부동산 밖에 없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낮에는 공부, 저녁에는 식당 알바, 밤에는 대리운전, 주말에는 공사판을 뛰며 잠은 줄이고, 독학해 부동산을 깨우쳤다. 그렇게 유명한 부동산 자산가이자 투자 전문가가 됐다. 톱니바퀴처럼 꽉 짜인 인생에 나타난 변수, 나영원이 신경 쓰이기 전까지는 말이다.
 

사랑스러우면서도 솔직한 매력을 가진 공감력 최고의 배우로 손꼽히는 정소민과 진정성 있는 연기로 매 작품마다 인생캐를 경신하는 김지석의 만남은 ‘월간 집’의 최대 기대 포인트. 극과 극 상반된  생각을 가진 이들이 ‘집’이라는 지극히 현실적인 소재를 매개로 한 리얼 공감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알못(부동산을 알지 못하는)인 여자와, 그런 여자를 한심한 ‘나빵원’으로 여기는 ‘밥맛 재수탱이’ 남자의 티키타카 역시 흥미를 자극하는 요소다.

 

대다수 사람들의 관심사지만 어떤 드라마에서도 다루지 않았던 ‘부동산’ 업계와 ‘리빙 잡지사’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이야기가 ‘월간 집’의 재미 포인트. 여기에 배우 이름 석자만으로도 신뢰감이 자동 생산되는 캐스팅은 벌써부터 믿고 꼭 봐야하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가 솟아오른다. 이에 제작진 역시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불가 매력을 갖춘 정소민과 김지석이 캐스팅 확정돼 든든하다”며 “2021년 상반기, 완성도는 물론 시청자들이 함께 공감할 사랑스러운 작품으로 곧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한편, ‘월간 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끈 이창민 감독이 연출을,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에서 톡톡 튀는 설정과 공감을 자극하는 스토리로 호평을 받은 명수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최상의 시너지를 예고했다. 2021년 상반기 JTBC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 무당벌레맨 광희와 재회...알아볼 수 있을까? '궁금증 UP'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가 ‘최애캐’ 무당벌레맨과 만난다. 11월 29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58회는 ‘젤리 같은 너 사랑스러워’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찐건나블리 가족의 집에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무당벌레 히어로 캐릭터가 찾아온다. 모두 함께 무당벌레 가족이 되어 보내는 하루가 시청자들의 안방에 큰 웃음을 선물할 예정이다. 이날 찐건나블리의 집에는 무당벌레맨이 찾아왔다. 무당벌레맨의 정체는 바로 나은이, 건후와 많은 추억을 쌓아 온 광희 삼촌으로, 그가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건나블리가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로 변신한 것이다. 아이들은 집에 갑자기 찾아온 무당벌레맨을 반기면서도, 어딘가 어설픈 변신 동작에 의심을 내비쳤다고 한다. 특히 나은이는 직접 무당벌레맨의 동작을 시범으로 보이며 무당벌레맨이 진짜가 아님을 강력하게 주장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이어지는 무당벌레맨의 능력들에 아이들은 그를 믿을 수밖에 없었다. 이어 주호 아빠와 건나블리는 함께 무당벌레 히어로 옷을 입고 다 함께 무당벌레 가족으로 변신,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이때 펼쳐지는 건나파블리의 마술쇼와 신나는 댄스 한마당이 현장을 웃음바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