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19.9℃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6.6℃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 ‘심멎X달달’ 메인 포스터 2종 공개!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의 메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동욱-문가영의 로맨틱 거리 데이트가 심쿵을 유발하는 동시에 낯선 이의 시선이 두 사람을 쫓고 있어 미스터리한 분위기까지 담아내 궁금증을 높인다.

 

2020년 3월 18일 수요일 첫 방송 예정인 MBC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제작 초록뱀 미디어)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공동 집필한 김윤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를 연출한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오늘(5일) 김동욱(이정훈 역)-문가영(여하진 역)의 숨멎 케미가 돋보이는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국민 앵커 김동욱과 이슈메이커 배우 문가영의 달달한 데이트 현장이 시선을 강탈한다. 김동욱과 문가영은 거리를 하얗게 메운 함박눈을 맞으며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은 로맨틱한 무드를 발산한다.

 

 

먼저 세로형 메인 포스터에서는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표정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동욱은 냉철한 표정인 반면, 문가영은 해사한 미소와 함께 눈 내리는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이어진 가로형 메인 포스터 속 김동욱은 완전히 달라진 표정으로 이목을 끈다. 부드러운 미소로 훈훈함을 폭발시키고 있는 것. 같은 방향으로 나란히 걷고 있는 두 사람의 표정에 살짝이 피어난 미소에서 서로를 향한 호감이 드러나 심쿵을 유발한다.

 

그러나 이처럼 설레는 두 사람의 모습이 파파라치의 시선으로 담겨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멀리서 두 사람을 지켜보는 낯선 이의 시선이 느껴지며 묘한 긴장감을 뿜어내는 것. 이에 극중 과잉기억증후군인 김동욱과 기억을 망각한 문가영, 이들 사이에 밝혀지지 않은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이처럼 ‘그 남자의 기억법’ 메인 포스터 2종에는 김동욱-문가영의 눈부신 비주얼과 실제 연인을 능가하는 달달하고 로맨틱한 케미스트리, 궁금증을 유발하는 스토리까지 모두 담겨있는 바. 두 사람이 그려갈 로맨스에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2020년 3월 18일(수)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화양연화' 박진영(GOT7)♡전소니, 가로등 불빛 아래 서로를 향한 촉촉한 시선
‘화양연화’ 속 박진영(GOT7)과 전소니의 아름다운 추억이 공개된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서 박진영(과거 재현 역)과 전소니(과거 지수 역)의 행복한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로 하여금 행복한 미소를 짓게 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윤지수(전소니 분)가 과거에 큰 사고로 엄마와 여동생을 잃고 만 비극적인 사연이 그려졌다. 충격으로 무너져버린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가 걱정돼 서울을 떠난 윤지수는 한재현(박진영 분)에게도 헤어짐을 고했고, 이로 인해 아름다운 첫사랑이 저물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오늘(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별하기 전 서로를 깊이 사랑했던 한재현과 윤지수의 즐거웠던 한때를 엿볼 수 있다. 어슴푸레한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한재현과 무척 감동받은 듯 그를 꽉 끌어안는 윤지수의 모습에서 설레고 두근거리는 청춘들의 사랑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행복한 얼굴로 웃는 윤지수의 팔에는 장미꽃이 한 아름 안겨 있어, 한재현이 꽃을 주며 전달하려 했던 진심은 무엇인지 더욱 귀 기울이게 된다. 지난 31일(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