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7℃
  • 흐림강릉 13.6℃
  • 흐림서울 9.5℃
  • 맑음대전 12.5℃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2.7℃
  • 흐림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1℃
  • 흐림강화 6.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3℃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X서강준 180도 다른 두 남녀 일상 스틸컷 공개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박민영과 서강준의 상반된 하루를 공개했다. 캐릭터만큼이나 일상도 180도 다른 두 남녀가 어떤 멜로드라마를 써나갈지 궁금해진다.

 

겨울의 끝자락, 봄의 온기를 품고 찾아올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제작 에이스팩토리, 이하 ‘날찾아’). 먼저, 서울에서 첼로 강사로 일하는 목해원(박민영)의 하루를 공개된 스틸컷을 통해 살펴보자. 지친 기색이 역력한 채로 집을 나서는 해원에겐 겨울의 한기가 느껴질 만큼 복잡한 도시 생활이 버거워 보인다. 그 감정들을 애써 누른 채 학원에 앉아 있는 그녀의 얼굴에는 당혹감과 난처함마저 서려 있다. 힘든 서울 생활을 어떻게든 버텨왔던 해원이 끝내 북현리로 내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 감정만은 절실하게 느껴진다.

 

은섭(서강준)은 작고 고요한 마을 북현리에서 ‘굿나잇 책방’을 운영하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커피를 내리는 것으로 시작되는 하루 일과는 그를 닮아 소박하다. 기분 좋은 커피향이 가득할 것만 같은 그곳에서 여유롭게 책을 읽는 모습은 따스한 봄의 느낌이다. 언제나 조용히, 있는 듯 없는 듯, 평범하고 잔잔한 일상을 보내며, 그저 ‘잘 먹고 잘 자는 것’이 인생 목표인 은섭의 소박한 인생관이 잘 드러난다.

 

이렇게 전혀 다른 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해원과 은섭이 북현리에서 만난다. 겨울 같은 여자 해원과 봄 같은 남자 은섭의 만남은 서로에게 어떤 변화와 계절의 시너지를 일으킬까. 차가운 겨울이 따뜻한 봄에 어떻게 스며들어갈지, 겨울이 좋은 이유가 단순히 해원이 북현리로 내려오는 계절이기 때문이라는 순수한 은섭의 사랑은 그녀에게 전달될지, 얼마 남지 않은 ‘날찾아’의 첫 방송이 손꼽아 기다려진다.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으로 멜로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한지승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그의 작품을 인생 드라마로 간직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다. ‘한여름의 추억’으로 감성 필력을 선보인 한가람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오는 24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날찾아’는 17일 오후 2시,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메모리스트' 눈빛부터 달라졌다! 이세영 ‘멋쁨’ 폭발 화끈한 변신
‘메모리스트’ 이세영이 시크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측은 24일, 예리한 통찰력을 가진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로 변신한 이세영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두각을 나타낸 제작진의 의기투합은 완성도를 담보한다. 영화 ‘이웃사람’ 등 긴장감을 조율하는 탁월한 연출로 호평받는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 공동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가세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이세영이 맡은 ‘넘사벽’ 스펙의 최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