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5.7℃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0℃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아내의맛' 한국인 장모와 미국인 사위-함VS진 조기교육 전쟁-원이표 짜장면 먹방까지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개성만점 가족들의 유쾌한 일상 이야기로 화요일 밤 안방극장에 훈풍을 전달했다.

 

지난 3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75회 분 시청률은 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은 7.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종편 전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용명과 박효준의 구기자 수확 소동, 하승진 가족의 농구장 방문기,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 부부의 LA 라이프, 함소원-진화 부부의 문센발 조기교육 전쟁, 김빈우-전용진 부부의 겨울맞이 대청소 에피소드가 펼쳐지며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김용명은 박효준과 농한기 대책으로 구기자 재배를 하기 위해 늦은 밤 구기자 비닐하우스를 찾았다. 두 사람은 사장님을 도와 구기자 수확에 나섰지만 가시 많은 가지에 달린 작은 열매를 일일이 수확하느라 고충을 겪었던 터. 사장님 역시 “다른 작물의 10배에 달하는 노동력이 필요하다”고 전했지만, 이내 “없어서 못판다”는 말로 두 사람의 힘을 북돋웠다. 수확이 끝난 후 두 사람은 이천 쌀에 말린 구기자를 넣어 지은 밥과 구기자 가루를 넣어 더욱 고소한 된장찌개까지, 구슬땀을 흘려 더욱 꿀맛인 늦저녁 만찬을 즐겼다.

 

하승진 아내 김화영과 누나 하은주는 하승진이 참가하는 농구 경기 응원을 가기 위해 도시락을 싸며 실력을 발휘했다. KBL 레전드 우지원, 김승현, 박민수, 이승준-이동준 형제, 그리고 하승진이 모인 현장, 하승진은 컨디션이 좋지 않은 듯 계속해서 공을 놓치더니 “더는 못 뛰겠다”며 코트 밖을 빠져나갔지만 응원하는 가족들을 발견하자 다시 코트 안으로 들어가 골밑 제왕답게 덩크슛을 작렬시키며 환호를 받았다. 경기가 끝나고 가족들은 선수들에게 도시락을 대접했고, 선수들은 하은주가 만든 오징어볶음을 먹더니 “맛있다”고 호평을 내놓아 하은주를 으쓱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현장에서는 하은주를 향한 즉석 소개팅도 이뤄졌다. 선수들은 하은주에게 이승준을 가리키며 “어떠냐”고 물었고, 하은주는 “뭐 좋아하세요? 뭐든 다 해주겠다”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미국에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는 리처드기어 닮은꼴인 남편 케빈 고든 그리고 아이와 함께하는 LA 라이프를 선보였다. 특히 최연제 부부는 첫눈에 반한 케빈이 손 편지를 써서 건넨 후 두 사람이 비행하는 1시간 내내 이야기를 나눴다는 영화 같은 첫 만남 사연을 전해 듣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이어 케빈은 장모인 배우 선우용여를 만나자 뜨겁게 포옹하더니 소파에서 잠든 선우용여에게 다가가 담요를 덮어주는 다정 끝판왕 면모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저녁 식사 자리, 케빈은 최연제 아버지가 결혼을 극심히 반대하자 한국어 통역이 가능한 변호사를 고용, 편지를 번역해 전달한 일화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가하면 “너희가 결혼한 지 얼마나 됐느냐”는 선우용여의 질문에 “14년 5개월 7일”이라는 LA 사랑꾼다운 로맨틱한 답변으로 스튜디오의 환호를 이끌었다.

 

이어 케빈은 작고한 장인어른을 떠올리며 “영상 통화하던 중 사랑해라고 말해주셨을 때가 기억난다”고 말하더니 “제 손을 잡아주셨을 때도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해 모녀를 눈물짓게 했다. 케빈은 “아름다운 딸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한 뒤 건배를 제안했다. 케빈의 아름다운 노력으로 이뤄낸 따스한 가정, 그리고 이들의 뜨거운 사랑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안겼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혜정이와 문화센터를 찾았고, 그간 “조기교육은 싫다”는 소신을 밝혀온 함소원이지만, 혜정이와 또래인 아이 엄마들이 하나같이 “영어책을 들려준다”, “영어 음악을 들려준다”고 말하자 긴장감을 느꼈다. 선생님은 각종 율동과 노래를 섞은 수업으로 아이들을 순식간에 몰입시켰지만, 시간이 흐르자 아이들은 울고 떼를 쓰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직 혜정이만이 집중력을 보이자, 함진부부는 놀라고 말았다. 진화는 집으로 돌아와 영어 교육을 폭풍 검색하며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 좋다”고 함소원을 설득했지만, 함소원은 “1살도 안된 애가 무슨 공부냐”며 거절했다. 하지만 진화는 이미 방문 영어 선생님을 초대했고, 함소원은 방문 영어 책값이 600만원이 훌쩍 넘는다는 말에 결국 선생님을 돌려보냈다. 진화는 “혜정이가 공부하는데 돈은 상관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함소원은 단칼에 거절, 조기교육을 둘러싼 의견차로 폭풍전야 분위기를 드리웠다.

 

김빈우-전용진 부부는 아이들 장난감으로 가득 차 발 디딜 틈 없는 집안을 대청소했다. 두 사람은 합심해 대형 소파를 치워낸 후 조립식 책장을 만들려 고군분투했고, 하루 종일 고생한 끝에 집안을 쾌적한 놀이방으로 재탄생시켰다. 아빠와 엄마의 고생을 알아주듯 율이와 원이는 거실을 운동장처럼 뛰어다니며 즐거워했다. 김빈우는 고된 노동의 달콤한 보상으로 짜장면을 시켰고, 옆에 앉은 원이는 양손으로 짜장 면발을 집어가며 폭풍 흡입하더니 그릇째 들고 온 얼굴로 핥아먹는 먹방 신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구기자 재배가 그렇게 힘든 일인 줄 처음 알았네요” “하은주 이런 직진녀 면모가 있는 줄은 몰랐다!” “최연제 씨 너무 반가웠어요! 사랑꾼 남편 정말 부럽다” “함소원, 진화의 입장 둘 다 이해간다!” “원이 짜장면 먹방보고 짜장면 시켰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TV조선 '아내의맛' 한국인 장모와 미국인 사위-함VS진 조기교육 전쟁-원이표 짜장면 먹방까지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개성만점 가족들의 유쾌한 일상 이야기로 화요일 밤 안방극장에 훈풍을 전달했다. 지난 3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75회 분 시청률은 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은 7.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종편 전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용명과 박효준의 구기자 수확 소동, 하승진 가족의 농구장 방문기,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 부부의 LA 라이프, 함소원-진화 부부의 문센발 조기교육 전쟁, 김빈우-전용진 부부의 겨울맞이 대청소 에피소드가 펼쳐지며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김용명은 박효준과 농한기 대책으로 구기자 재배를 하기 위해 늦은 밤 구기자 비닐하우스를 찾았다. 두 사람은 사장님을 도와 구기자 수확에 나섰지만 가시 많은 가지에 달린 작은 열매를 일일이 수확하느라 고충을 겪었던 터. 사장님 역시 “다른 작물의 10배에 달하는 노동력이 필요하다”고 전했지만, 이내 “없어서 못판다”는 말로 두 사람의 힘을 북돋웠다. 수확이 끝난 후 두 사람은 이천 쌀에 말린 구기자를


마동석X박정민X정해인X염정아가 선사하는 기분 좋은 시너지! <시동> 메인 예고편 공개!
오늘(28일) 네이버를 통해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을 모두 담은 <시동>만의 특별한 재미를 엿볼 수 있다. 먼저 무작정 고속버스를 타고 집을 떠난 ‘택일’이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과 처음 만나는 장면은 살벌한 대사 속 웃픈 긴장감을 자아내며 이들이 그려낼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택일’이 떠난 후 서울에 남은 절친 ‘상필’과 엄마 ‘정혜’ 그리고 심상치 않은 다크 포스의 ‘경주’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모습과 함께 교차되는 “진짜 세상을 맛볼 그들이 온다!”라는 카피는 서로 다른 인물들이 빚어낼 신선하고 유쾌한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가다 보면 뭐라도 나오겠지”라는 대사와 함께 오토바이의 시동을 걸고 나아가는 ‘택일’, 거친 세상과 마주한 ‘상필’을 따뜻하게 보듬는 가족의 모습으로 분위기가 반전되는 메인 예고편은 “인생의 시동을 건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는 카피가 더해지며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공감대를 높인 이야기로 기대를 한층 끌어올린다. 넘어지고 쓰러져도 달리고 또 달리는 캐릭터들의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역동적인 재미를 전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