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7.7℃
  • 서울 26.2℃
  • 대전 24.0℃
  • 대구 26.3℃
  • 흐림울산 25.1℃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33.7℃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희소병 겪은 후 금쪽이에게 나타난 이상행동 사연 공개

과보호 보호자를 향한 오박사의 일침, "파도를 손으로 막는 것과 같아"

 

오늘 7일(금)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죽을 고비를 넘긴 예비 초1 아들, 이상 행동이 시작됐어요’라는 사연이 소개된다.

 

방송에는 세 남매를 키우는 부부가 등장하며 생후 30일 만에 다발성 간 혈관종이라는 희소병을 앓았던 첫째 아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완치 이후 이유를 알 수 없는 이상 행동을 보이기 시작한 이 아이의 어려움을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옷 정리 중 바지를 입다가 배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아이의 모습이 담겼다.

 

바지를 입지 못할 정도로 고통을 호소하던 아이는 엄마의 질문에 안 아프다고 대답을 번복하며 아픈 부위도 매번 달라지는 등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오 박사는 아이들이 아프다고 말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다음 날 가족과 함께 키즈 카페에 놀러 간 금쪽이는 아픈 기색 없이 잘 노는 모습을 보였고, 엄마는 갑자기 영상 통화를 켜달라고 요청했다.

 

핸드폰으로 생후 약 100일 된 막내의 상태를 확인하며 금쪽이를 졸졸 따라다니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에 눈물을 흘리며 “나 눈물 날 거 같아”라고 말한 엄마는 여름에도 모기에 물릴까 봐 밤새 모기를 잡는다는 상황까지 전했다.

 

오 박사는 이러한 엄마의 모습을 보며 중요한 점을 놓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죽음의 위기를 여러 번 넘긴 후 회복한 아이가 보여주는 이유 모를 행동들, 그 원인은 무엇인지 오는 7일 저녁 8시 10분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