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10.7℃
  • 서울 9.1℃
  • 구름많음대전 10.2℃
  • 대구 13.6℃
  • 흐림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2.2℃
  • 구름많음부산 19.3℃
  • 맑음고창 11.9℃
  • 맑음제주 14.2℃
  • 흐림강화 7.7℃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0℃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미녀와 순정남’ 꼭 알아야 할 드라마 핵심 관전 포인트 3! 공개

 

‘미녀와 순정남’이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두고 핵심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는 2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래몽래인)은 하루아침에 밑바닥으로 추락하게 된 톱배우와 그녀를 사랑해 다시 일으켜 세우는 초짜 드라마 PD의 산전수전 공중전 인생 역전을 그린 파란만장한 로맨스 성장드라마다.

 

‘미녀와 순정남’은 앞서 믿고 보는 작가와 감독, 배우진의 조합, 각양각색 캐릭터의 향연 등 드라마를 완성하는 요소 하나하나가 예비 시청자들의 다채로운 즐거움을 책임질 것을 예고했다. 이에 첫 방송을 단 2일 남겨둔 오늘(21일), 본방 사수 욕구를 불러일으킬 관전 포인트를 꼼꼼히 짚어봤다.

 

# 톱배우-드라마 PD의 흥미진진 관계성! 운명을 극복하고 사랑을 지켜가는 두 사람의 ‘순정’
어릴 적 엇갈린 인연의 박도라(임수향 분)와 고필승(지현우 분)은 어른이 된 뒤 자주 마주칠 수밖에 없는 톱배우와 드라마 PD 관계로 재회한다. 하지만 도라는 이름을 바꾼 필승(과거 고대충)을 기억하지 못하고, 설상가상 필승에게는 도라를 전담하라는 특명이 떨어진다. 어릴 적 관계와는 정반대로 성장한 두 사람이, 운명을 극복하고 서로를 사랑하는 진심 하나로 다시 발전될 수 있을지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 임수향-지현우-고윤을 둘러싼 3인 3색 파란만장한 가족사
임수향과 지현우, 고윤을 둘러싼 파란만장한 가족사도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의 가족들에게는 배신과 음모, 비밀과 사랑, 용서의 파노라마 등 다양한 일들이 일어난다. 딸 도라의 성공에 방해물이 되는 백미자(차화연 분)와 자나 깨나 아들 필승의 여자 조심을 당부하는 김선영(윤유선 분), 도라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쏟는 공진단(고윤 분), 진단의 배다른 형 공진택(박상원 분), 그의 아내이자 선영과 필승의 주위를 맴돌며 특별한 비밀을 감추고 있는 장수연(이일화 분) 등 서로 아웅다웅하며 살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는 지켜보는 모두에게 즐거움과 공감,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 ‘믿보배’ 군단 총출동! 작가X감독X배우들, 최고의 필승 조합 완성!
‘미녀와 순정남’은 ‘신사와 아가씨’ 등 탄탄한 집필력으로 KBS 주말드라마 흥행을 이끈 김사경 작가와 ‘오 삼광 빌라’ 등 현실적인 연출로 수많은 히트작을 탄생시킨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특히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홍석구 감독이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배우 임수향, 지현우 등 탄탄한 주연 배우들과 함께 차화연, 박상원, 이일화, 정재순, 임예진, 이두일, 윤유선, 김혜선 등 이름만 들어도 무게감 있는 베테랑 배우들까지 더해져 올 상반기 안방극장을 책임질 ‘최고의 필승 조합’을 완성시켰다. 작가, 감독, 배우들 3박자 모두 완벽한 라인업과 호흡으로 탄생 될 ‘미녀와 순정남’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는 이유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은 오는 23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