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6℃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7℃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 린, 11년 만에 '라스' 출연 '닮은꼴' 장도연과 만남 성사! 린 입담 기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린이 임영웅에게 “언젠가 저와 노래 같이 불러 주세요”라며 공개 듀엣 프러포즈를 해 기대를 만발하게 한다. 10년 만에 ‘라스’에 출연한 린의 입담이 기대를 모은다.

 

오는 6일 수요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 황윤상)는 윤도현, 린, 청하, 박위가 출연하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트로트 국가대표를 가리는 MBN ‘현역가왕’에서 최종 4위를 기록하며 ‘발라드 여왕’에서 ‘트롯 여제’ 자리를 꿰찬 린이 ‘라스’에 출연한다. 린은 ‘닮은꼴’ 장도연과의 만남에 무척 반가워한다. 장도연도 린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면서 쌍둥이 개그맨 이상호-이상민 형제를 소환해 웃음을 안겼다.

 

린은 “말보다 트로트를 먼저 흥얼거렸다고 하더라”라며 ‘현역가왕’에 도전한 계기를 밝히는가 하면, 트로트의 매력을 언급했다. 다만 ‘현역가왕’에 참가한 가수 중 혼자만 발라드 가수여서 놀랐다고. 김구라는 “누군가가 ‘린은 노래만 부르고 얘기를 안 해’라고 했는데 그거구나”라며 린의 토크가 실종된 이유를 궁금해했다.

 

린은 ‘현역가왕’ 이후 신세계를 경험 중이라며 발라드를 부를 땐 20~30대 여성 팬들이 전부였는데, 지금은 90대까지 팬층이 넓어졌다고. “식당에서 반찬을 더 주는 건 예삿일”이라며 “얘기만 듣다가 직접 겪으니 신기했다”라고 밝혔다. 린은 즉석에서 이미자의 ‘삼백 리 한려수도’를 간드러지게 불러 귀 호강을 선사했다.

 

린은 ‘여자 임영웅’이라는 별명이 언급되자, “제가 말한 건 아니다”라며 몸을 사리는가 하면, 과거 거미와 함께 교수 친구의 강의를 보러 갔다가 당시 학생이었던 임영웅에 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당시엔 임영웅인 줄 몰랐다고. 린은 “트로트에 입문했으니, 임영웅과 듀엣을 하고 싶다”라며 공개 프러포즈해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후배 가수 청하는 린을 만난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쳤다면서 애주가인데도 솜사탕 같은 보이스를 가진 린에게 그 비결을 궁금해했다. 린은 “저는 어렸을 땐 아침까지 술 마시고 방송국 가고 그랬다”라며 가창력의 비결이 모닝 알코올(?)임을 귀띔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요즘은 같이 술 마실 사람이 별로 없다”라면서 청하에게 비결을 전수하겠다고 약속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백지영, 거미와 함께 ‘OST 퀸 삼대장’인 린의 OST 고르는 기준과 함께 “고1 때 노래 대회에서 만났다”라며 린이 거미와 친해진 계기가 공개된다. 최근 절친 거미와 조정석, 박효신 등이 함께 노래방 대신 거미의 집에서 노래를 부른 에피소드도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또 결혼 10주년을 맞아 남편 이수와 듀엣 앨범을 발매할 계획임을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여자 임영웅’ 린이 임영웅에게 보내는 러브콜과 ‘현역가왕’ 이후 달라진 근황 등은 오는 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