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6℃
  • 구름조금강릉 33.4℃
  • 구름많음서울 28.7℃
  • 맑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3.2℃
  • 소나기울산 25.3℃
  • 맑음광주 32.6℃
  • 구름많음부산 26.0℃
  • 맑음고창 29.2℃
  • 맑음제주 25.4℃
  • 흐림강화 22.7℃
  • 맑음보은 31.9℃
  • 맑음금산 32.7℃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지니 TV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X신현빈, 고된 하루의 끝에서 만난 위로! 너른 등에 기대어 쏟아낸 눈물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신현빈의 ‘안전거리’가 또다시 좁혀졌다.


지난 4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극본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 3회에서는 각자의 쓸쓸한 현실을 마주하는 차진우(정우성 분)와 정모은(신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단한 하루의 끝, 차진우의 곁에서 위안을 얻으며 눈물을 쏟는 정모은의 모습은 애틋한 설렘을 자아냈다.


이날 정모은을 집 앞까지 데려다준 차진우는 이어 홍기현(허준석 분)의 가게를 찾아갔다. 함께 술잔을 기울이던 홍기현은 마음에도 ‘기브 앤 테이크’가 필요하다며, “넌 안 주지? 안 받지? 마음 가지고 그렇게 막 깔끔 떠는 거 아니라고. 말이 전부가 아니라고”라며 걱정과 애정이 섞인 잔소리를 쏟아냈다. 친구 앞에서는 못내 웃어넘긴 차진우였지만 속마음은 달랐다. 원인 모를 열병으로 청력이 손실된 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남들보다도 매순간 더 많은 신경을 기울이며 살아왔던 차진우. 그런 그가 삶을 살아가는 방식은 “다가오는 발소리를 들을 수 없는 나에게 타인과의 안전거리 확보는 필수다. 그래야 누구도 다치지 않는다.”라는 것이었다.


그리고 어느 틈에 다가선 정모은의 존재는 이를 새삼스레 상기시키고 있었다. 그런 그의 속을 알 리 없는 정모은은 그를 찾아와 친구 윤조한(이재균 분)으로부터 받은 콘서트 티켓을 내밀며 함께 가자고 청해왔다. 차진우는 정모은에게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사람이니,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달려가겠다고 하면서도 “하지만 좋은 건 다른 사람과 해요. 굳이 맞추려 애쓰지 않아도 되는, 모은 씨가 잘 어울리는 편안한 사람과”라며 거절했다. 마음이 복잡한 가운데, 우연히 만난 동기 권도훈(박기덕 분)은 만취한 상태로 그의 전 연인 송서경(김지현 분)의 이야기를 꺼내며 차진우의 머릿속을 뒤흔들었다. 이에 차진우는 또 한 번 과거의 악몽에 시달려야만 했다.


한편, 정모은은 기다리던 캐스팅 합격 소식을 듣게 됐다. 대사까지 있는 역할인 만큼 의미가 특별했다. 차진우에게도 연락을 하려 했지만, 앞선 불편한 대화가 못내 마음에 걸려 결국 관뒀다. 그런 와중에 차진우가 개인 사정으로 아트센터 수업을 며칠간 쉰다는 소식을 듣게 된 정모은. 걱정되는 마음에 문자를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다. 부푼 기대를 안고 돌입한 촬영 역시 정모은의 예상과는 달랐다. 뺨까지 수 차례 맞아야 하는 쉽지 않은 촬영이었지만, 본편에 실릴지조차 알 수가 없다고 했다.


차가운 현실 앞에서 정모은은 초라한 기분을 느끼며 집으로 향했다. 그때껏 차진우에게서는 답장 한 통이 없었다. 엄마의 안부 연락에 괜스레 눈물이 차오르는 것을 꾹 참으며 걸음을 옮기던 때였다. 거짓말처럼 눈앞에 차진우가 나타났다. 그를 보자마자 정모은은 하루 동안 억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리며 그에게 달려갔다. 차진우의 옷자락을 붙든 채, 그의 등 뒤에서 마음껏 눈물을 쏟아낸 정모은과 이를 오롯이 받아준 차진우. 말 한마디 없이 다시 한번 좁혀진 이들의 거리감은 시청자들의 설렘을 증폭시켰다.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 4회는 오늘(5일) 밤 9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굿파트너’ 장나라X남지현, 이혼전문변호사들의 워맨스 폭발 오피스물
SBS의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기획·제작 스튜디오S·스튜디오앤뉴)가 오는 7월 1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 드라마는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과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의 극과 극 분위기를 담은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큰 관심을 모았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가 펼치는 냉혹하면서도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예기치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과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다양한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그려낸다. 특히 대중에게 잘 알려진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직접 집필한 만큼 공감력 높은 법정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알고있지만,’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등의 작품으로 호평받은 김가람 감독이 연출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경력 17년 차 베테랑 변호사 차은경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이제 막 첫발을 내디딘 신입 변호사 한유리의 열정적인 모습을 대비시켜 흥미를 자아냈다. 차은경의 자신감 넘치는 눈빛과 여유만만한 자태는 그녀가 독보적인 스타변호사임을 보여주며, 한유리의 반짝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