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영화 '엑소시스트: 믿는 자' 데이빗 고든 그린 감독이 밝히는 탄생 비하인드!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가 탄생시킨 공포의 한계를 넘어선 새로운 프로젝트 <엑소시스트: 믿는 자>가 ‘악마의 유니버스’ 탄생 비화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북미 개봉 후 뜨거운 관심 속 연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역대급 공포 영화의 등장을 알린 <엑소시스트: 믿는 자>가 ‘악마의 유니버스’를 탄생시킨 제작 과정 비하인드를 공개해 흥미를 더한다. ‘악마의 유니버스’를 탄생시킨 데이빗 고든 그린 감독은 “오리지널 <엑소시스트>의 성공 후 사람들이 그에게 많은 이야기를 해주고 실제 빙의 경험을 공유해 줬다. 이 프로젝트의 시작은 엘렌 버스틴의 실화를 들으면서 받은 영감이 아닐까 생각한다. 제작 초기 단계에 동시에 동일한 악령에 빙의된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하나의 악령에 여러 부모의 자녀들이 빙의되었을 때, 그들이 풀어나가는 방식이 다르다면 어떻게 협력할지 흥미로웠다” 라고 설명해 눈길을 끈다. 어린 시절 교회를 다니면서 빙의를 바라보는 다양한 종교적 관점에 흥미가 많았던 데이빗 고든 그린 감독은 원작의 성공 주역 엘렌 버스틴이 접한 실제 빙의 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마침내 새로운 엑소시스트 프로젝트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된 것이다. 이어 “<엑소시스트: 믿는 자>의 연출을 위한 연구 과정은 호기심에서 시작되었고, 빙의에 대한 다양한 종교적 관점들과 의식들이 ‘악마의 유니버스’ 내에서 어떻게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알아갔다”고 밝히며 실제 종교 학자와 성직자들이 고문으로 참여해서 완성시킨 작품 속 등장하는 엑소시즘과 엑소시스트의 사실성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밝히며 호러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엑소시스트: 믿는 자>는 블룸하우스가 선사하는 공포의 바이블 ‘엑소시스트’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두 아이의 몸을 동시에 차지한 악마와 마주한 ‘믿는 자’의 이야기로, 뜨거운 호평 속에 전 세계 18개국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전율 그 자체” (Screen Rant), “결말까지 무섭다” (Feelin' Film Podcast), “눈을 뗄 수 없는 섬뜩함” (South China Morning Post), “실제로 일어날 것 같은 오싹함” (raves io9.com), “영리하고 노련하다” (Deadline Hollywood Daily) 등 호러 바이블의 새로운 세계관을 선보이며 압도적인 공포감을 선사하고 있는 작품에 호평 세례를 보내 관심을 집중시킨다.

 

10월 18일 국내 개봉과 함께 올가을 극강 공포를 예고하는 <엑소시스트: 믿는 자>는 4D, 4DX, 돌비 시네마까지 다양한 특별 포맷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아이키 "남편, 경제관념 뛰어나 통장 관리 다 맡긴다"
월드클래스 댄서 아이키가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 특별 출연, 송해나의 후배로 아이키가 행사 전문 일꾼으로 참여한다. 아이키는 등장하자마자 환상적인 무반주 댄스를 선보이며 송해나와의 미묘한 관계가 공개된다. 데프콘은 이들이 같은 회사 출신이지만 서로 친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며 관심을 보인다. 송해나는 두 사람이 자주 만나지 못해 어색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하고 아이키는 송해나를 대선배로 존경하지만 그로 인해 어려움도 느낀다고 말한다. 데프콘은 송해나가 회사에서 13년을 근무했지만 현재 수입 면에서는 아이키가 월드 클래스라며 아이키가 최근 은행 광고에 출연했다고 전한다. 일자리로 이동하는 도중 이용진은 아이키가 12년 차 결혼 생활을 하고 있으며 12살 딸을 둔 엄마라는 사실을 언급한다. 아이키는 결혼 생활에 대해 매우 만족하며 남편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자신도 없었을 것이라고 표현한다. 남편이 재정 관리와 미래 계획 수립에 능숙하며 직장 생활도 재택으로 하면서 아이를 잘 돌본다고 칭찬한다. 아이키는 남편을 위해 국산 고급 세단을 구입했으며 경제적인 모든 것을 남편에게 맡긴다고 밝혀 주변 사람들의 놀라움을 사기도 했다. 행사 최적화 글로벌 댄서 아이키의 좌충우돌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