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3.2℃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 ‘오아시스’ 설인아, 자존심 강한 그녀가 창피함 무릅쓰고 무릎까지 꿇은 이유는?

 

‘오아시스’ 설인아가 길바닥에 무릎 꿇은 모습이 포착됐다. 설인아는 위기에 빠진 남해극장을 지키기 위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두고 딜을 펼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아시스’(연출 한희 / 극본 정형수 / 제작 세이온미디어㈜, ㈜래몽래인) 측은 12일 차금옥(강지은 분) 앞에서 무릎을 꿇은 오정신(설인아 분), 이 두 사람의 ‘충격의 딜’ 현장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오아시스’ 2회에서는 연인 이두학(장동윤 분)의 이별 통보를 받은 지 4년이 지난 정신의 처지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버지를 여의고 아버지를 대신해 남해극장의 젊은 사장이 된 정신. 초면인 금옥에게 목숨을 걸고 담판을 지으며 영화 ‘부시맨’ 프린트까지 얻어냈지만, 고모의 빚 독촉에 시달려 남해극장을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금옥을 다시 찾아온 정신의 모습이 담겼다. 뭔가 소중한 것이라도 넣은 듯 종이봉투를 꼭 껴안고 극장 기둥에 기대 잠이 든 정신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정신은 금옥에게 ‘부시맨’ 잔금을 치러야 하는 상황. 출근길에 그런 정신을 발견하고 빤히 쳐다보는 금옥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인다.

 

또 다른 사진에는 금옥 앞에 거리를 두고 공손한 자세로 무릎을 꿇은 정신의 모습이 포착됐다. 극장 주변 사람들이 이 광경을 신기해하며 구경 중이다. 자존심 강한 정신이 이토록 창피함도 무릅쓰고 금옥에게 무릎을 꿇게 된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오아시스’ 제작진은 “정신은 고모에게 남해극장이 넘어갈 위기에 처하자 다시 한번 금옥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금옥은 충격적인 제안을 한다. 과연 정신을 무릎까지 꿇게 만든 제안은 무엇일지 기대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오아시스’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이어지는 격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자신만의 꿈과 우정 그리고 인생의 단 한 번뿐인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몸을 내던진 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3회는 오는 13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박용택, 토밥 게스트 출격 "점심만 먹고 가면 안 될까?"
6월 1일 토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는 야구계의 레전드 박용택과 함께 부산의 맛을 탐방하는 여정이 펼쳐진다. 부산 광안리에 위치한 유명한 언양불고기 집부터 거대한 제주산 은갈치와 신선한 대광어로 만든 활어물회까지 박용택은 물론 시청자들의 미각을 사로잡을 다양한 요리가 소개된다. 아침 식사로 언양불고기를 맛본 박용택은 "보통 사람들이 두 명 분량을 먹는데 나도 그 정도는 먹을 수 있다"며 프로그램의 분위기에 빠르게 적응한다. 점심 식사로는 크기가 어마어마한 갈치구이와 조림을 선택한다. 메뉴를 기다리는 동안 토밥즈는 30첩의 반찬에 압도되어 메인 요리가 도착하기도 전에 밥을 리필해 달라고 요청한다. 박용택은 "생각보다 배가 빨리 차네"라고 농담하며 첫 식사처럼 열심히 먹는다. 메인 요리인 갈치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밥을 다 먹어 치운 토밥즈를 보며 박용택은 "이거 다 먹어야 하나...?"라며 주변을 둘러본다. 거대한 갈치조림에 이어져 나오는 갈치구이 앞에서 박용택은 맛의 감동에 휩싸여 무리하게 식사를 이어간다. 하지만 갈치 조림과 구이의 압도적인 양에 결국 페이스 조절에 실패한다. 점심 식사가 거의 끝나갈 무렵 박용택은 "저녁엔 집에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