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 쌈장닭갈비부터 수제 도토리묵까지 ‘100인분 반찬 4종’ 만들기 도전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역대급 대용량 반찬 만들기에 도전한다.

 

오늘 (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2022년 마지막 메뉴 출시를 위한 대결이 시작된다. 이에 원조 요섹남 박수홍, 찬또셰프 이찬원, 로망 남편 심지호 등 막강한 편셰프들이 출격한다. 그중 구수한 입맛을 자랑하는 27세 편셰프 이찬원은 올 한 해 ‘편스토랑’을 통해 받은 큰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특별한 도전에 나선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은 평소 좋아하는 닭갈비를 쌈장으로 요리, 색다른 쌈장닭갈비를 만들었다. 스스로 맛을 검증하고 만족한 이찬원은 닭고기 10kg를 들고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닭고기 10kg으로 쌈장닭갈비 100인분을 만들기 시작한 것.

 

어마어마한 양에 모두 놀라운 가운데 이찬원은 “2022년 한 해 동안 ‘편스토랑’을 통해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22년이 가기 전에 그 사랑에 대한 감사의 마음으로 보답을 하고자 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쉬지 않고 삶은 달걀 100개를 깠다. 이찬원은 앞서 ‘편스토랑’에서 만들어 화제를 모은 반찬 달걀부추짜박이 100인분을 만들었다.

 

이찬원의 대용량 요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이찬원은 곧바로 도토리묵 100인분을 직접 쑤기 시작했다. 도토리묵이 눌러 붙지 않도록 젓고 또 젓던 이찬원은 구수한 맛의 아이스크림으로 당을 섭취하며 다시 힘을 냈다. 그 결과 이찬원은 수제 도토리묵 100인분에 이어 특기 중의 특기인 겉절이 100인분까지 뚝딱 완성했다.

 

쌈장닭갈비 100인분, 달걀부추짜박이 100인분, 도토리묵 100인분, 겉절이 100인분. 어마어마한 양의 수제 메뉴들이 완성됐다. 스페셜MC로 ‘편스토랑’에 참석한 연예계 대표 소식좌 산다라박은 “이 정도 양의 음식을 두 눈으로 본 적이 없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MC붐과 이연복 셰프도 “업장인 줄 알았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찬원은 이렇게 100인분의 반찬을 만든 이유는 일일 식당인 찬또백반집 오픈을 위한 준비였다고. 모두를 놀라게 한 이찬원의 100인분 반찬들, 시청자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보답하겠다는 이찬원의 진심이 담긴 찬또백반집 이야기는 12월 2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우크라이나의 전설 ‘도뷔시’의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5월 개봉
5월, 우크라이나 영화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대중과 만날 준비를 마친 '도뷔시'가 관객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 영화는 우크라이나 민족의 심장을 뛰게 하는 전설적인 영웅 '도뷔시'의 삶을 담아내며 그의 이야기를 통해 강렬한 액션과 시각적 아름다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역사 속에서 실제로 존재했던 의적, '도뷔시'는 독재자들에 맞서 싸우며 우크라이나 인민의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건 액션 블록버스터의 주인공으로 재탄생했다. 영화의 티저 포스터는 '도뷔시'의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전면에 내세우며 그가 들고 있는 전설 속 불멸을 약속하는 무기 '오프리쉬키 도끼'를 통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금, 우리에겐 그가 필요하다!"라는 문구는 현재까지도 반복되는 어려운 시기에 진정한 영웅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지를 강조한다. 실제로 '올렉사 도뷔시'는 18세기에 활약한 우크라이나의 민중 영웅으로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 하에서 억압받던 사람들을 위해 싸운 인물이다. 부유한 귀족들로부터 재산을 빼앗아 가난한 이들과 나누었던 그는 로빈 후드와 같은 존재로 여겨져 왔으며 여전히 우크라이나의 구전 문학과 문화 속에서 영웅으로 기억된다. '도뷔시'는 한국에서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