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2.7℃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어른들의 로보카 폴리-로이-엠버!”

 

“어른들의 로보카 폴리-로이-엠버!”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가 색다른 공조 히어물의 탄생을 알리며 마니아층의 열광을 이끌 수밖에 없는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11월 12일(토) 첫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이다. 경찰과 소방의 공조라는 신선한 소재를 치밀한 전개로 풀어내며 한번 보면 헤어 나오지 못할 중독성을 이끌고 있다.

 

무엇보다 ‘소방서 옆 경찰서’를 본 시청자들은 “재밌고, 재밌고, 또 재밌다”라며 ‘어른들의 로보카 폴리-로이-엠버’라는 애칭을 직접 지어주는 등 연이은 호평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 큰 사랑을 보내고 있는 ‘소방서 옆 경찰서’ 마니아들이 꼽은 열광 이유를 3가지로 정리해봤다.

 

[★ ‘소옆경’ 마니아들 열광 이유 1. “1회 1사건 해결”] - “훅 하고 빨려든다” 몰입감의 절정

‘소방서 옆 경찰서’ 톡 방에서는 “틀어놨더니 벌써 끝났다”라는 평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러한 반응의 이유는 바로 매회 에피소드가 ‘1회 1사건’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인 것. 에피소드마다 드러난 뚜렷한 ‘기-승-전-결’은 빨려드는 몰입감의 절정을 선보이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물하고 있다. 이는 매주 본 방송을 기다리는 열혈 시청자들은 물론 결말까지 기다리기 힘들어 정주행을 택했던 ‘정주행 선호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화끈한 시너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 ‘소옆경’ 마니아들 열광 이유 2. “광폭의 스펙터클”] - 역대급 스릴감과 눈호강

‘소방서 옆 경찰서’에 한없는 응원을 보내주고 있는 마니아들이 뽑은 또 다른 열광 이유는 ‘광폭의 스펙터클’이다. 특히 지난 5회에서는 악덕 사채기업이 벌인 ‘폭발사고’를 막는 과정이 그려져 광폭의 스펙터클을 선사했다, 잠입수사 중 악덕 사채기업의 계획을 눈치채고 갇힌 진호개(김래원)와 편법을 검증하려고 했다가 타깃이 된 봉안나(지우)의 치열한 공조가 팽팽한 긴장감을 드리운 것. 여기에 봉도진(손호준)과 송설(공승연)이 폭발물 테러가 예고된 공간에서 벌인 구조를 위한 고군분투, 달리는 도로 위에서 진행된 위험천만했던 차량 추격 장면, 범인과의 맨몸 액션 등이 박진감 넘치는 스릴감과 눈 호강을 전달하고 있다.


[★ ‘소옆경’ 마니아들 열광 이유 3. “깨알 웃음”] - “소소하지만 웃겨” 섬세한 극의 강약 조절

‘소옆경 마니아’들은 휘몰아치는 사건을 쫓아가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소옆경’식 개그에도 지지를 보내고 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극강으로 치닫는 수사를 함께 따라가다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른 순간, 깨알 같은 대사로 숨통을 트이게 하는 것. 진호개가 보여주는 말장난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은근히 합이 잘 맞는 진호개, 봉도진, 송설의 케미는 섬세한 극의 강약 조절을 완성하고 있다. 지난 4회, 진호개가 편의점 앞에서 만난 봉도진과 송설에게 “라면 끊지 마. 수사 끊겨”, “다리 꼬지 마. 수사 꼬여”라고 툭 던지자 두 사람은 퉁명스러운 표정을 지으면서도 은근히 진호개의 말을 따르는 모습으로 현실 웃음을 터트렸다.

 

제작진은 “‘소방서 옆 경찰서’는 다채로운 재미를 선보이며 계속해서 ‘매력의 무한 루프’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라며 “오는 12월 2일(금) 방송될 6회에서 진호개가 위협적인 상황에 놓이게 된다. 진호개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꼭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6회는 12월 2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7회는 12월 3일(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법쩐’ 강유석-박훈, 날카롭고 차가운 얼음장 대치! 폭풍전야 투샷 포착!
“내 옆에 바짝 붙어 서 있어” ‘법쩐’ 강유석이 숨통까지 압박하는 박훈의 섬뜩한 경고 태세에 그대로 얼어붙고 만, 폭풍전야 투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법쩐’ 첫 회는 김원석 작가의 탄탄한 필력과 이원태 감독의 빼어난 영상미,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진 ‘격이 다른 장르물’ 탄생의 서막을 열며 전 채널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몽골에서 은거 중인 은용(이선균)이 박준경(문채원)과 조카 장태춘(강유석)의 부름에 10년 만의 한국 귀환을 결정한 가운데, 이들과 황기석(박훈), 명인주 회장(김홍파) 간의 본격적인 대립각이 세워져 긴장감을 안겼다. 돈 장사꾼과 법률 기술자, 싸움꾼 청년 검사가 각자의 방식으로 황기석과 명회장으로 대변된 ‘법’과 ‘쩐’의 카르텔을 무찌를 수 있을지, 앞으로의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커지게 했다. 이와 관련 강유석이 박훈의 은밀한 회유에 이어 수상한 부름에 응답하더니, 급기야 같은 편이 된 듯한 모습으로 스토리 변주를 예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