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4℃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3.6℃
  • 구름많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왕지혜, 식객도 깜짝 놀란 먹방 전.격.공.개

 

오늘(2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발랄함과 긍정적인 에너지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배우 왕지혜와 함께 푸른 바다의 맛을 찾아 경남 사천으로 떠난다.

 

왕지혜는 영화 ‘식객 2’에 출연했던 일화를 전하며 허영만 식객과의 운명 같은 인연을 공개했다. 그녀는 “영화 ‘식객 2’는 10년이 넘은 지금도 마음에 선명히 남는 작품”이라며 당시 방방곡곡 돌아다니며 배역을 위해 음식에 대해 공부했던 열정을 회고했다. 데뷔 19년 차가 된 왕지혜는 “여전히 완벽한 연기를 추구해 일일드라마의 대본도 매일 완벽하게 외워가야 직성이 풀린다”며 베테랑 배우가 된 후에도 끓어오르는 그녀의 열정과 꿈을 고백했다.

 

연기뿐만 아니라 매사에 열심인 왕지혜는 한국사 자격증은 물론 제빵 자격증까지 취득한 사실을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왕지혜는 이날 방송에서도 열정 넘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녀는 식객도 놀랄만한 ‘프로 먹방러’의 면모를 드러냈다. 왕지혜는 “평소 남편과 고기 8인분 먹을 정도로 대식가이자 미식가”라며 식객 모범생답게 바다 음식을 알차게 먹는 스킬을 선보였다. 이에 허영만 식객은 “먹성 Top 5”라며 그녀의 음식에 대한 열정에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왕지혜는 식객 허영만과 함께 오픈 전부터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백반집, 피로와 숙취를 한 방에 날려주는 자연산 참복국 식당, 생돼지갈비의 신세계를 보여주는 돼지갈비 명가 등을 찾는다. 그런가 하면 식객을 위해 왕지혜가 밤새워 준비한 깜짝 선물도 공개된다. 그녀는 식객은 물론 제작진의 선물까지 준비해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녀의 달콤한 선물과 따뜻한 마음 덕분에 풍요로웠던 초가을 촬영 현장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먹방 요정’ 배우 왕지혜과 함께한 눈이 호사스러워지는 경남 사천의 바다 밥상은 오늘(2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불후의 명곡’ 고음 종결자 특집 앞둔 “음향 감독님, 스피커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
이찬원이 고음 종결자 특집을 준비하며 KBS ‘불후의 명곡’ 제작진들의 걱정이 깊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591회는 ‘천상계 고음종결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내로라하는 고음 종결자인 진주, 바다, 신영숙, 빅마마 박민혜, 윤성, 이보람 등 총 6인의 고음 디바가 출전한다. 본격적 경연에 앞서 MC 이찬원은 “다양한 분야 감독님과 제작진이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무대 감독님은 여러분의 고음 때문에 무대가 위 아래로 꺼질까 걱정하고 있고, 특히나 음향 감독님은 스피커가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하고 계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누구보다 가장 긴장 속에 계신 분이 작가님인데 진짜로 싸울까 봐. 신경전이 너무 대단해서 정말로 싸울까 봐 긴장하고 있다”고 전해 불꽃 튀는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고. 특히, 뮤지컬 무대에서 선후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신영숙과 바다는 토크 대기실에서 만나자마자 반가운 인사로 모두의 시선을 끌었지만, 녹화가 시작되자마자 양보 없는 팽팽한 승부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바다는 신영숙에 대해 “너무 존경하고 좋아하는 언니다”라면서도 “언니를 위해서 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