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1.3℃
  • 연무서울 -0.3℃
  • 연무대전 -0.8℃
  • 연무대구 2.2℃
  • 연무울산 2.7℃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0℃
  • 연무제주 7.5℃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코리안 황소’ 황희찬, 영국 생활기부터 울버햄튼의 훈련 현장까지! 다음 주 19일 방송서 첫 공개!


‘나 혼자 산다’에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휩쓸고 있는 ‘코리안 황소’ 황희찬 선수가 출격한다. 예능 최초로 영국 ‘울버햄튼’에서의 훈련 모습과 청년 황희찬의 리얼한 일상이 함께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 측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 원더러스 FC 소속 황희찬 선수의 일상을 영국 현지에서 직접 촬영 했고, 오는 19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구단 측의 적극 협조를 받아 촬영이 성사됐으며, 방송을 통해 황희찬 선수의 훈련 모습과 함께 만 26살의 청년 황희찬의 리얼한 일상도 담겨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이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축구선수다. 그는 빠른 발과 저돌적인 돌파력으로 ‘코리안 황소’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황희찬 선수는 현재 진행 중인 2022-2023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경기에서 좋은 소식을 전한 것에 이어 한국 팬들과 소통을 위해 ‘나 혼자 산다’ 출연 소식까지 전해 축구 팬들의 기대가 치솟고 있다.

 

황희찬 선수의 ‘나 혼자 산다’ 출연 소식에 팬들은 “대박! 황희찬이 나올 줄이야”, “영국 프리미어리거가 나혼산에 나오다니 본방사수다!”, “나혼산 섭외력 미쳤다” 등 본 방송을 향한 뜨거운 기대를 드러냈다.

 

‘코리안 황소’ 황희찬 선수의 영국 현지 일상은 다음 주 1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설특집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 정동원, 전국노래자랑 파마머리 지우고 싶은 영상으로 꼽은 이유는?
KBS 설특집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에서 정동원이 진성을 볼때마다 축제 무대에 함께 가던 할아버지가 생각난다고 고백해 진성과 정동원 조부의 특별한 인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오늘 10일(토) 방송되는 KBS2TV 설특집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연출 고세준)은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마’, ‘내가 바보야’, ‘안동역에서’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폭넓은 세대의 사랑을 받아온 ‘트롯 메들리의 최강자’ 진성이 40년 무명 시절과 벼락같이 찾아온 혈액암을 극복하고 다시 맞이한 인생의 황금기를 돌아보며 “괜찮아”, “다 잘 될 거야”(be okay)라는 긍정의 메시지와 시청자들에게 새해 복(bok)을 기원하는 뮤직 토크쇼이다. 특히 KBS 설 특집 쇼는 지난 2021년 무려 2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시작으로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 ‘We’re HERO 임영웅’까지, 매년 두 자릿수의 경이로운 시청률을 달성해 대한민국 대표 명절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이 가운데 진성 빅쇼를 위해 한걸음에 달려온 정동원이 할아버지와 진성의 인연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동원은 “옛날에 제가 전국노래 자랑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