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6℃
  • 흐림강릉 32.7℃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33.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5.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33.0℃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클리닝 업' 숨기려는 자 염정아X전소민, 캐내려는 자 김재화의 옥상 비밀 회동?

 

JTBC ‘클리닝 업’ 염정아X전소민의 꿍꿍이가 김재화에게 들통나고 마는 것일까. 세 사람의 옥상 비밀 회동이 포착돼 궁금증을 드높인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은 하한가 인생에서 ‘떡상’을 외친 언니들의 발칙한 도전기를 박진감 넘치게 그리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어용미(염정아)를 중심으로 펼쳐진 다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이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배우들의 열연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또 다른 포인트였다. 여기에 깨알 재미를 선사한 웃음 포인트와 심박수를 높이는 긴장감이 적절하게 강약을 조절하며 시청자들을 다채로운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탑승시키니, 호평을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첫 방송부터 이어진 쫄깃한 엔딩은 다음 회도 보고 싶게 만든 포인트였다. 용미와 안인경(전소민)은 인생 잭팟을 터트릴 수 있는 내부자 거래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저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었기 때문. 인경이 망을 보고 있는 틈을 타 베스티트 투자증권 법인영업 1팀 팀장 윤태경(송재희)의 사무실에 침투한 용미는 도청기 설치 작전을 펼쳤다. 촌각을 다투며 환풍기의 나사를 모두 풀어 그 안에 도청기를 설치했고, 다시 나사를 조이려는 순간 문을 열고 들어온 맹수자(김재화)는 긴장감을 최고조 시켰다.

 

세 사람의 관계를 들여다보면 이 쫄깃한 엔딩은 더욱 흥미롭다. 용미와 인경은 둘도 없는 ‘베스트 프렌드’이지만, 파트장 천덕규(김인권)에게 일을 따내기 위해 두 사람을 감시하고 보고하는 수자와는 감시자와 피감시자의 관계. 그런데 하필 그런 수자에게 수상 행동을 들키게 됐다. 이 가운데 세 사람의 비밀 옥상 회동 스틸이 공개되며 궁금증은 배가된다. 어떻게든 속셈을 숨기려는 용미와 인경, 그리고 이들의 꿍꿍이를 캐내려는 수자의 대치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한밤중 옥상에서의 비밀 회동을 가진 세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지게 될까.

 

이와 관련 제작진은 “도청기 사건을 계기로 용미, 인경, 수자의 관계는 흥미롭게 얽혀 들어갈 예정”이라며, “결코 좋지만은 않았던 이들의 사이가 어떻게 변모하게 될지, 1회보다 더욱 재미있고 더욱 긴장감 넘칠 2회 방송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클리닝 업’ 2회는 오늘(5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