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조금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6.4℃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31.3℃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붉은 단심’ 이준X강한나, 함께 할 수 없는 슬픈 운명의 시작! 두 사람의 감정 대격돌

URL복사

 

이준과 강한나의 관계가 급물살을 예고했다.

 

16일(내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5회에서는 이태(이준 분)와 유정(강한나 분)의 감정 대격돌이 벌어진다.

 

앞서 이태는 박계원(장혁 분)의 질녀로 유정이 궁에 입궐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꿈에도 몰랐고, 보름날 그녀가 나타나지 않자 변고가 생겼음을 알게 됐다. 박계원의 협박에 간택에 나선 유정은 후궁으로 간택됐고, 폐서인(廢庶人)을 자처하기 위해 자신과의 합방을 거절하는 왕 이태에게 패악질을 부리기 시작했다. 결국, 이태는 숙의 박씨의 당돌한 태도에 그녀의 처소로 향했고 서로의 얼굴을 마주한 두 사람의 만감이 교차한 표정은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했다.

 

이런 가운데, 15일(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거칠게 유정을 끌고 나가는 이태의 모습이 담겼다. 분노 가득한 그의 얼굴은 서늘한 기류를 자아내는 반면, 그녀는 모든 상황이 혼란스러운 듯 어쩌지 못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정의균(하도권 분)은 내금위와 칼을 들고 치열하게 대치하고 있어 그 사연이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끓어 오로는 감정을 억누르는 이태와 그를 향한 유정의 원망 가득한 눈빛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애써 침착한 듯 보이지만 암담한 표정의 이태와 아득함에 눈가가 촉촉하게 젖어든 유정의 얼굴은 슬픔을 배가시킨다.

 

특히 주저앉은 유정과 그녀에게서 뒤돌아 고개를 숙인 채 서 있는 이태의 모습에서는 함께 할 수 없는 두 남녀의 슬픈 운명을 다시 한번 예고하며 애틋함을 유발한다. 과연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된 이들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감정 실랑이를 벌일 이태와 유정의 이야기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이유 커플’ 이준, 강한나의 관계 향방은 16일(내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나의 해방일지’ 망가져가는 손석구, 김지원에게만 터놓은 진심
‘나의 해방일지’가 인생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28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15회에서는 시간이 흐른 후, 달라진 일상을 보내는 염씨 삼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씨(손석구 분)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재회한 뒤 삶을 견뎌내는 법을 다시 찾아가기 시작했고, “나 너 진짜 좋아했다”라며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여전히 고된 인생을 한발 한발 나아가는 삼 남매와 구씨의 모습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15회 시청률은 수도권 6.7%, 전국 5.9%(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호평을 이어갔다. 이날 구씨는 그토록 그리워하던 염미정을 다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냈다. 이전처럼 함께 거리를 걷고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 사이에는 설렘이 감돌았다. 그러나 재회의 기쁨도 잠시, 삼식이의 연락을 받은 구씨는 자신이 요일을 착각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결국 그는 염미정을 남겨두고 일을 하러 떠났다. 구씨는 조금이라도 빨리 염미정에게 가기 위해 미친 듯이 달렸다. 그러나 구씨의 인생은 좋은 순간을 만나면 언제나 더 큰 불행이 다가왔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일이 벌어졌다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브로커' 송강호, 칸이 선택한 남자, 한국 남자 배우 최초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가 28일 오후 8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커>는 공식 폐막식에 앞서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에큐메니컬상(Prize of the Ecumenical Jury)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이날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주연배우 박해일과도 포옹을 이어간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의 힘찬 박수와 함께 수상 무대에 올랐다.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며 입을 뗀 송강호는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작품을) 같이 해준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