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4.4℃
  • 구름조금부산 5.0℃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7.1℃
  • 흐림강화 -1.1℃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풍류대장' 이적X성시경, ‘찐’라이브 서프라이즈 공연!(ft. 전현무 깨방정)

URL복사

 

‘풍류대장’ 이적과 성시경이 소리꾼들을 위해 깜짝 공연을 펼친다.

 

오는 26일(화) 방송되는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 5회에서는 이적과 성시경의 ‘찐’라이브 서프라이즈 무대가 공개된다. 녹화가 잠시 쉬는 틈에, 온 에너지를 쏟아붓는 무대로 지친 소리꾼들을 위해 이적과 성시경의 선물 같은 공연이 즉석에서 펼쳐지는 것. 두 사람은 소리꾼들이 공연을 펼친 무대에 직접 서본 후 묘한 긴장감에 휩싸인다. 하지만 긴장도 잠시 감미로운 음악을 들려준다. 같은 아티스트이자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 그 어려운 길을 가고자 하는 소리꾼들을 향한 심사위원들의 존경심이 담긴 선물이다.

 

녹화 당시 리허설조차 없이 진행된 깜짝 라이브 공연이지만, ‘풍류대장’ 소리꾼들의 기립박수를 이끌어 낸 ‘귀호강 라이브 공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의 무대를 지켜본 김종진은 귀여운 질투까지 드러낸다고. 과연 ‘풍류대장’ 심사위원들과 소리꾼들의 마음을 녹인 이적과 성시경의 무대는 과연 어땠을지, 또 두 사람이 어떤 명곡을 들려줬을지 기대감을 한껏 높인다. 뿐만 아니라 MC 전현무가 전매특허 오두방정 ‘깨발랄 춤’으로 무대를 휩쓸며 재미를 선사한다.

 

‘풍류대장’은 국악의 흥과 한, 그리고 힙한 에너지를 제대로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연소 참가자 윤세연, 국악 싱어송라이터 ‘국악 싸이’ 최재구, 상상 그 이상의 풍물밴드 이상, 강력한 우승 후보 AUX(억스), 수묵화 같은 매력의 온도, 사이키델릭 사물놀이 밴드 누모리, 소리를 갖고 노는 음유사인, 4인조 가야금 병창 서일도와 아이들, 조선팝 창시자 서도밴드, 국악과 재즈의 크로스오버 소리맵시가 영광의 1라운드 톱10에 등극한 가운데, 2라운드는 톱10이 도전자에 맞서 자리를 사수하는 방어전 형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19일 방송된 2라운드 첫 번째 경연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감동의 드라마 한 편을 썼던 ‘풍류대장’. 톱10 방어전이라는 달라진 경연 방식과 칼을 제대로 갈고 나온 소리꾼들의 고퀄리티 무대가 흥미를 더욱 끌어올렸다. 매회 감탄을 자아내는 레전드 무대가 쏟아지는 가운데 5회에서도 소리꾼들의 한이 담긴 감동의 이야기, 힙한 무대가 주는 짜릿한 즐거움, 한 치 앞도 예상 못할 치열한 경연의 긴장감이 안방극장을 가득 채운다. 여기에 이적과 성시경의 ‘귀호강 라이브 무대’까지 깜짝 공개될 ‘풍류대장’ 5회는 오는 26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아이브가 열고 아이브가 닫았다, ‘2021 MBC 가요대제전’ ELEVEN부터 아모르 파티까지 완성형 걸그룹
6인조 신예 아이브(IVE)가 2022년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아이브(유진, 가을, 레이, 원영, 리즈, 이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2021 MBC 가요대제전(이하 가요대제전)’에서 데뷔 타이틀곡 ‘ELEVEN(일레븐)’을 비롯해 다양한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아이브는 ‘ELEVEN’으로 ‘가요대제전’의 문을 활짝 열었다. 레드 컬러 스타일링과 액세서리로 완성형 비주얼을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든 아이브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물론, 군무를 선보이며 무대를 빛냈다. 이어 유진과 원영은 김민주, ITZY 예지, (여자)아이들 미연과 함께 F(x)의 ‘첫 사랑니’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원영은 무대에 앞서 “음악방송 MC 다섯 명이 모였다. 마치 한 팀이었던 것처럼 목소리 합도 잘 맞고 케미도 좋았다”며 기대를 높였고, 두 사람은 ‘첫 사랑니’를 재해석하며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만능 케미스트리도 뽐냈다. 또한 아이브는 김연자, 아스트로와 함께 ‘아모르 파티’ 무대로 2022년의 시작을 알렸다. 김연자와 스타일링을 맞춘 아이브는 ‘아모르 파티’의 멜로디에 맞춰 상큼하고 발랄한 안무로 흥겨움을 더한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비주얼과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