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3℃
  • 구름조금강릉 12.5℃
  • 박무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9.4℃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8.9℃
  • 맑음부산 12.3℃
  • 구름조금고창 7.9℃
  • 구름많음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7.2℃
  • 구름조금보은 5.0℃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놀면 뭐하니?+' ‘글로벌 깐부’ 배우 오영수, ‘오징어 게임’의 001 참가자 ‘오일남’ TV 첫 인터뷰 현장!

URL복사

 

‘오징어 게임’의 배우 오영수가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 초대석에 등장한다. TV 첫 인터뷰임에도 오영수는 58년차 배우의 묵직한 입담으로 한 편의 인생 수업을 펼쳐 유재석 앵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오늘(16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의 초대석 현장이 담겨있다. 초대석의 주인공은 전세계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001번 참가자 ‘오일남 역’을 맡은 배우 오영수.

 

배우 오영수는 연기 경력 58년차 베테랑으로,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인기 속에서도 TV 첫 인터뷰로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을 선택했다. 오영수는 유재석과 첫 인사에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악수와 함께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는 여유 있는 미소와 감동을 안겨주는 입담으로 신입 기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오징어 게임’으로 큰 사랑과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에 그는 “붕 뜬 기분이고,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 되겠다”며 뜻밖의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이정재가 오영수 배우에 대해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한 인터뷰를 언급하면 현장의 분위기를 물었다.

 

오영수는 현장에서 “배우들이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라며 “실제 드라마 속 게임을 함께 즐겼다고. ‘오징어 게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부터 시즌 2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최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평행봉’이라 답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오영수는 10대 때부터 무려 60년동안 ‘평행봉’을 통해 체력관리를 한 것은 물론 이사를 할 때도 ‘평행봉’ 여부를 체크한다며 “일생의 동반자”라고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평소의 유재석 앵커에 대한 느낌을 솔직하게 전해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마치 인생 수업을 방불케 한 그의 말 한마디는 인터뷰를 지켜보던 모든 기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미주 앵커는 마지막 한 마디로 자신의 팬심을 드러냈다고.  

 

유재석이 초대석 인터뷰가 끝난 후 오영수 배우에게 직접 셀카를 요청해 해맑게 ‘V(브이)’를 그리는 모습도 포착돼 이들 사이에 또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기대를 모은다.

 

‘글로벌 깐부’ 오영수 배우와 유재석-미주 앵커의 인터뷰 현장은 오늘(16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자전거 자가발전 핸드폰 충전하기’ 도전! 결과는?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화보컷을 방불하게 하는 공효진의 자전거 몰아일체가 포착됐다 오는 4일(목) 방송되는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연출 구민정)(이하. ‘오늘 무해’) 4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생활이 그려지는 가운데 공효진의 자전거 홀릭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에는 공효진과 자전거가 때려야 뗄 수 없는 관계처럼 하나가 된 모습이 담겼다. 24시간이 모자랄 만큼 자가발전 자전거와 물아일체가 된 자태인 것. 이날 공효진은 환경 삼총사의 핸드폰 충전 담당자로서 자전거 자가발전 핸드폰 충전하기에 도전한다. 하지만 끊임없는 페달 밟기와 “충천 필요하신 분, 제가 해놓고 있을게요”라는 호언장담이 무색하게 핸드폰 잔량 표시는 14%에서 요지부동이었다. 이에 공효진은 숨쉬기보다 더 열심히 페달을 밟아 스퍼트를 올리더니 결국 배터리 21%를 만드는데 성공, “배터리 1% 올리는게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며 거친 숨을 몰아 쉬었다는 후문. 이후 공효진의 바톤을 이어받은 이천희와 전혜진의 도전이 시작됐다. 이천희는 호기롭게 자가발전 자전거에 온 몸을 맡긴 것도 잠시 전혜진의 “더~ 더~ 빨리 해봐”라는 채찍질에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