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8.9℃
  • 흐림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22.7℃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18.3℃
  • 흐림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20.0℃
  • 맑음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5℃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보이스4' 손은서-강승윤, 없어서는 안 될 골든타임팀원 성장! 응원X격려 쏟아지는 이유

URL복사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을 통해 없어서는 안 될 비모도 골든타임팀원으로 성장하고 있는 박은수(손은서 분), 한우주(강승윤 분)에게 시청자들의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빛나는 동료애 속 따로 또 같이 경찰의 길을 걷는 두 사람을 응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짚어봤다.

 

박은수는 경찰 인생의 첫 멘토 강권주(이하나 분)에 대한 애정과 존경심이 깊어 누구보다 그녀를 챙긴다. 시즌1 박은별(한보배 분) 납치사건을 계기로 골든타임팀에 들어와 시즌2 손호민(재희 분) 데이트 폭력사건을 겪으며 호된 경험을 쌓은 후 지금은 노련한 콜팀 지령팀장이 됐다. 하지만 사고 현장에서 여성 피해자를 케어할 인력의 필요성을 확신하고 출동팀 업무를 자청한다.

 

이후 박은수가 맡은 첫 코드제로는 권샛별(김시은 분) 납치사건. 박은수는 민혜린(신수현 분)을 쫓는 과정에서 모텔 내 밀실의 존재를 가장 먼저 알아냈고 이마에 상처가 난 것도 모른 채 민혜린의 흉기 공격을 맨몸으로 막았으며 도주하는 민혜린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매달리는 끈질긴 근성을 발휘, 데릭 조(송승헌 분)와 심대식(백성현 분)이 그녀를 검거하는데 일조했다. 이처럼 보직 신고식부터 살인까지 벌어졌을 수도 있던 위기를 마주한 박은수. 체력적 한계라는 성장통을 겪고 더욱 단단해진 박은수는 강권주의 소중한 파트너에서 이제는 지성과 카리스마를 갖춘 출동팀 형사로 영역을 확장,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와 함께 한우주는 빠른 두뇌 플레이와 능숙한 신문물 사용으로 비모도 골든타임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특히 본격적인 팀 합류에 앞서 다크웹에 서버를 둔 서커스 삐에로 게임의 존재를 알아내 데릭 조와 강권주의 수사에 도움을 줬다. 또한 4회에서는 피해자 채소윤(차세영 분)이 SNS로 마약을 거래하고, 6회에서는 강만호(조재룡 분)가 보험금을 타기 위해 모친을 살해하고, 9회에서는 장효준(김영훈 분)이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당해왔다는 정황을 알아냈다.

 

하지만 그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서커스 삐에로 게임 커뮤니티를 공략, 동방민(이규형 분)이 자신이 만든 가상의 인물에게 접근하도록 유인하는데 성공하지만 알고 보니 사칭이었던 것. 이후 한우주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추격한 끝에 동방민과의 배지 거래를 성사, 강권주와 동방민이 대면하는데 일조했다. 또한 남다른 눈썰미로 거래가 이뤄진 건물에 분장 학원이 있다는 걸 포착하는 등 생애 첫 현장 수사에서 사건의 주요 단서를 제공하는 일당백 활약을 펼쳤다. 특히 강권주, 112 신고센터 대원들과 함께 피해자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들으며 진정한 경찰이 되기 위해 사명감이 필요하다는 걸 깨닫게 되는 등 든든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박은수도, 한우주도 성공과 실패를 모두 겪으며 성장하고 있고 이들이 치열하게 부딪히고 노력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캐릭터와 동화된 손은서와 강승윤의 열연이 흡입력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환상의 팀원이 되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로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뽕숭아학당' 뽕멤버, 강원도 정선 여행…가을 정취 물씬 요절복통 체험학습 만끽!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뽕멤버들이 역대급 야외 버라이어티 특집다운 요절복통 ‘강원도 정선 여행’으로 안방극장에 흥기운을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 CHOSUN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69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7%, 분당 최고 시청률은 7.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뽕멤버들이 정동원의 체험학습 숙제를 도와주기 위해 정선으로 떠나 폭발적인 웃음 케미를 터트렸다. 먼저 뽕멤버들은 갖가지 체험학습을 통해 ‘동원이의 사진 일기를 완성하라’는 주제를 받고 체험학습에 필요한 뽕딱지를 얻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10초를 예측해 정확한 타이밍에 모두 뛴 채 사진 찍히는 ‘인생 점프샷 찍기’ 미션에 도전한 뽕멤버들은 이찬원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인생 점프샷 찍기’를 통과, 뽕딱지 5개를 받고 체험학습을 시작했다. 본격 미션 시작 전, 뽕멤버들은 정선의 한 체험마을에서 최근 화제인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으로 몸을 풀었다. 이후 첫 번째 미션으로 마을 곳곳에 숨겨진 동물 옷을 하나씩 찾아내는 릴레이 형식의 ‘도전 100보’를 시작했다. 5명 만보기 총합이 100보를 넘지 않아야 했던 만큼 엉금엉금, 우스꽝스러운 걸음걸이를 선보였고


영화&공연

더보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현재 진행형' 감독 임권택 선정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을 지목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감독이다. 지난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긴 그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서대학교는 임권택 감독의 수상을 기념하여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수)부터 15일(금)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동서대학교 임권택영화박물관을 특별 연장 개관한다. 동서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임권택영화박물관은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세계를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