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6.1℃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탁재훈, 안성훈X영기X박성연 3인조 혼성그룹 ‘아웃렛(OUTLET)’ 탄생시키다.

URL복사

 

가수 안성훈과 영기, 박성연이 혼성댄스그룹 아웃렛(OUTLET)으로 뭉친다.

 

15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안성훈과 영기, 박성연이 혼성댄스그룹 아웃렛을 결성했다고 밝혔다. 아웃렛(OUTLET)은 그룹 COOL(쿨)을 뒤이을 혼성 3인조 그룹으로, 중독성 넘치는 댄스곡과 함께 올 여름을 물들일 예정이다. 

 

그룹명 아웃렛(OUTLET)은 표현의 수단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에서 가져왔으며, 아웃렛(OUTLET)의 노래를 들으면 그 누구라도 몸을 움직여 표현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의 당찬 포부를 담았다.

 

특히 지난 14일 오후 7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된 자체 콘텐츠 ‘어쩌다 혼성그룹’에서 탁재훈이 등장, 그룹명 ‘아웃렛(OUTLET)’ 결정에 큰 역할을 해 눈길을 끌었다. 

 

탁재훈은 ‘One Hundred’(원 헌드레드), ‘틈새’, ‘혼카’ 등 다양한 그룹명 후보에서 “셋이 가진 재능을 뭉쳐 새로운 것을 보여주겠다”라는 의미를 가진 ‘아웃렛(OUTLET)’을 선택했고, 안성훈과 영기, 박성연에 힘이 되는 조언을 건네 훈훈한 케미도 선사했다.

 

아웃렛(OUTLET)은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프로젝트 그룹으로 안성훈, 영기, 박성연이 뭉쳐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에게 넘치는 흥을 선물한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웃렛(OUTLET)은 가요계에 흔하지 않은 가수들이 뭉친 혼성 그룹인 만큼 신선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아웃렛(OUTLET)은 오는 6월 말 90년대 뉴트로 감성과 멜로디가 살아있는 곡을 발매해 빠져나올 수 없는 중독성으로 색다른 흥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대화의 희열3' 밀라논나, 韓최초 밀라노 패션 유학생 “돌체, 파바로티와 인연”
시니어 패션 유튜버 밀라논나가 패션과 함께한 삶을 이야기했다. 7월 15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에서는 한국인 최초 밀라노 패션 유학생이자, 2030세대들이 닮고 싶어하는 멋쟁이 할머니 밀라논나가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가장 치열한 패션 업계에서 누구보다 뜨겁게 살았던 밀라논나는 오랜 경험이 묻어난 패션 철학과 인생 철학을 전하며 진한 울림을 전했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 메릴 스트립이 있다면, 한국에는 이 분이 계신다”라는 유희열의 소개처럼, 패션계를 흔든 밀라논나의 삶은 화려하면서도 치열했다. 1978년 밀라논나는 현모양처가 되라는 아버지의 반대를 뚫고, 밀라노로 패션 유학을 떠났다. 최고의 패션스쿨 마랑고니에 진학한 밀라논나는 세계적 디자이너 ‘돌체앤가바나’의 도메니코 돌체와 클래스메이트였다고 밝히는가 하면, 마랑고니 스쿨에서 유일하게 장학금을 받은 학생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밀라논나는 본격적인 패션 커리어를 시작했다. 1986년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의상 디자인을 한 밀라논나는 디자인료 개념이 없던 그 시절, 당당히 디자이너로서 가치를 요구했다. 조직위원회에 자신이 디자인한 수백장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스릴 넘치는 유쾌한 액션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
영화 <정글 크루즈>는 <캐리비안의 해적>의 디즈니가 전설의 어트랙션과 미지의 세계 아마존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1955년 7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문을 연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가보지 않았던 미지의 세계, 상상만으로 가능한 놀라운 여행을 통째로 디즈니랜드에 가져오자는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다. 그의 바람처럼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반세기가 훌쩍 넘는 기간 동안 관광객들을 평범한 일상에서는 상상조차 어려운 탐험가와 원주민들의 환상적인 세상으로 안내해왔다. 특히, 정글 크루즈의 묘미 중 하나는 크루즈를 직접 운항하며 관광객들을 미지의 세계로 안내하는 가이드 역할을 하는 선장, 스키퍼(Skipper)라는 존재. 스키퍼는 숨 막히는 긴장감과 스릴 속에서도 재치와 위트로 여행을 지루할 틈 없게 이끌며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달의 눈물'을 가지면 모든 사람이 아프지 않아도 되는 '치유의 나무'를 만날 수 있다는 전설을 쫓아 '지구의 허파'인 아마존으로 떠난다. 그들은 '치유의 나무'를 찾아 정확하지는 않지만 막연하게 갈 수 있다고 믿으며 우연히 동생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