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6℃
  • 흐림강릉 9.6℃
  • 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2℃
  • 맑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9.5℃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8.3℃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마우스’ 이승기-이희준, 시점 변화 메인 카피 전율 선사! 파트2 메인 포스터 공개!

URL복사

 

“나는, 시작한다, 새로운 사냥을”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후반부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는 파트2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가 탄탄한 서사 구조와 압도적 영상미의 시너지를 일으킨, 밀도 높은 추리 스릴러물의 매력을 뽐내며 승승장구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극중 정바름(이승기 분)이 성요한(권화운 분)의 뇌를 이식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각종 환청과 이상 기억 증세에 시달렸고, “성요한처럼 변하지 않게 해달라”는 간절한 기도에도 불구, 결국 충동을 제어하지 못한 채 살인에 눈을 뜨게 되는 폭주 엔딩으로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 더욱 강력하고 강렬한 재미를 선사할 제 2막 공개를 앞두고, 180도 전환된 작품의 분위기를 담아낸 ‘마우스’의 파트2 메인 포스터가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파트2 메인 포스터 속 이승기는 정갈한 순경복을 벗어던지고 검은 코트를 입고 머리를 빗어 넘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무엇보다 뇌 이식 후 낯선 기억의 발현에 공포심과 두려움, 죄책감 등 복합적 감정에 시달렸던 정바름이 아닌, 등골 서늘한 눈빛을 한 채 공격적으로 변모한 모습이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이희준은 그런 이승기를 당혹감과 의문, 또 결연한 의지가 섞인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두 사람의 각기 다른 결의 카리스마와, 날선 긴장감 속 이뤄진 대치가 막강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보는 이의 숨소리마저 잦아들게 만들고 있다.

 

이렇듯 ‘마우스’ 파트2 메인 포스터는 파트1 메인 포스터와 같은 구도를 차용했지만, 완전히 상반된 인물의 이미지를 담아내는 것으로 제 1막의 판을 뒤흔드는 새로운 스토리의 등장을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더불어 두 사람의 사이로 ‘나는, 시작한다 새로운 사냥을’이라는 강렬한 메인 카피가 더해지면서, 과연 정바름이 성요한의 뇌에 잠식당한 후 드러나는 어두운 욕망을 어떻게 발현하게 될 지, 이를 둘러싼 치열한 사투를 예고해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마우스’ 파트2는 작품의 전체적 맥락과 분위기 등이 완전히 전환되는 만큼, 다른 분위기의 메인 포스터를 통해 이를 시각적으로 담아내려고 했다”는 파트2 메인 포스터 제작 의도를 설명하며 “또한 시청자 여러분의 작품에 대한 이해 증진과 흥미 유도를 위해 오는 7일(수) 특별 스페셜 편 방송을 편성, 앞선 이야기에 등장한 떡밥 및 반전 요소 등을 정리한다. 결코 예상할 수 없었던 스토리가 펼쳐질 파트2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스페셜 방송분은 오는 7일(수)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