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13.0℃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10.6℃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여왕벌6, 꽃미남과 여왕님들의 꿀 성대 퍼레이드! 전국 시청률 16.5%!

URL복사

 

“꽃으로 날아와 벌처럼 ‘흥’을 폭주시켰다!”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여왕벌6 진미령-문희옥-이은하-김혜연-윙크-윤수현이 굴 뚝뚝 ‘자양 강장제’ 무대들로 눈과 귀 호강을 선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9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6.5%로 金 예능 1위를 수성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 17.6%까지 치솟으며 변함없는 ‘트롯 신화’를 써 내려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6와 여왕6가 꿀보이스가 뚝뚝 떨어지는 무대들로 쉴 틈 없는 흥 폭풍을 일으켰다.

 

TOP6는 여왕벌들을 맞이하기 위해 각각 꽃으로 변신해 여왕벌들이 등장할 때마다 역대급 리액션을 쏟아냈다. 이에 보답하듯 여왕벌6는 자신들의 히트곡으로 흥을 불러일으키면서 대결에 불을 지폈다. 1라운드에서는 이찬원과 윤수현이 각 팀의 열렬한 응원 속에 출격했다. 이찬원은 ‘첫정’을 선곡, 시작부터 속이 뻥 뚫리는 가창과 특유의 ‘찬또꺾기’를 선보이며 100점을 받았고, ‘개나리 처녀’로 간드러진 뽕을 선사한 윤수현은 92점을 얻어 이찬원이 첫 승을 가져갔다.

 

2라운드에서는 정동원과 쌍둥이 듀오 윙크가 맞붙었다. 마치 한 사람인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목소리와 찰떡 화음으로 ‘안동역에서’를 부른 윙크는 95점을 기록했고, 두 명을 상대해야 했던 정동원은 ‘걷다 보면’으로 짙은 순수 감성을 뿜어냈지만 93점으로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었다. 다음은 김희재, 이은하가 각자의 비장의 무기인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화려한 싱글’로 대결을 펼쳤고 100점과 91점으로 김희재가 승리를 거뒀다.

 

4라운드는 영탁과 문희옥이 ‘세기의 감성 대결’을 벌였다. 영탁은 ‘꽃길’을 선곡, 원곡자 윤수현 앞에서 “영탁이 불렀어도 히트했을 것”이라는 극찬과 함께 91점을 받았지만, 정통 트롯의 진수 ‘목포의 눈물’을 진한 꿀 농도로 열창한 문희옥이 95점을 차지하면서 아쉽게 패배했다. TOP6, 여왕벌6가 2대 2로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유닛 대결’ 점수 뒤집기 찬스에서 ‘미스터트롯’ 진선미 임영웅-영탁-이찬원이 크로스해 장민호의 ‘사랑해 누나’로 스튜디오와 안방극장 누나들의 마음을 초토화시키며 100점을 받았다. 윙크와 윤수현의 유닛 ‘윙크윤’은 ‘따르릉’으로 흥을 폭발시켰지만 93점을 받았고, TOP6가 ‘승점 +1점’ 어드밴티지를 뽑으면서 승점 3점으로 앞서 나갔다.

 

다음 라운드는 임영웅과 진미령의 빅매치가 성사됐고 임영웅의 후공 선택에 더욱더 승부에 날을 세운 진미령은 ‘봄날은 간다’로 절절함을 분출, 96점을 기록했다. 조용필의 ‘걷고 싶다’를 선곡, ‘감성 장인’의 진가를 아낌없이 발휘한 임영웅은 92점을 받아 빅매치의 영광은 진미령이 안게 됐다. 마지막으로 팀의 승패가 걸린, 중요한 무대에 선 장민호, 김혜연은 각각 ‘울지마’, ‘님아’로 100점과 99점을 기록, 단 1점 차로 여왕벌6가 우승을 거머쥐면서 각본 없는 ‘꿀보이스 대결’을 마무리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안구와 고막을 꿀로 뒤덮는 스페셜 무대의 향연이 그려져 금요일 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임영웅과 진미령이 ‘미운 사랑’으로 또 한 번 레전드 급 무대를 탄생시켰고, 김희재, 김혜연은 미리 만나 연습까지 했을 만큼 각별한 노력을 기울인 ‘토요일 밤에’를 듀엣으로 선보였다. 승부를 떠나 하나가 된 훈훈한 듀엣 무대들로 콜센타 스튜디오를 흥으로 뒤덮였다. 또한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여왕벌6를 위해 ‘헌정 메들리’를 준비 제대로 된 ‘흥잼꿀잼 무대’를 꾸몄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꿀 특집다운 자양 강장제 무대들의 향연이었다!!”, “오늘 선곡 리스트는 힘들고 지칠 때 들으면 안성맞춤일 듯!”, “댄스와 감성이 넘나드는 장르 섭렵 콜센타!”, “역시 사콜은 명불허전 그 자체다! ”, “TOP6 꽃미모와 여왕벌6의 급이 다른 날갯짓에 불금 뚝딱 순삭! 넘 즐거웠어요”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새해를 여는, 유쾌하고 따뜻한 감동 실화, 파힘
영화 <파힘>은 사랑하는 가족을 다시 만나기 위해 체스 챔피언이 되어야 하는 천재 소년 ‘파힘’이 포기하지 않고 불가능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감동실화로, 실제로 월드 주니어 체스 챔피언 자리에 올라 프랑스 전역을 놀라게 한 방글라데시 천재 소년 ‘파힘 모함마드’의 삶을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파힘>은 프랑스의 국민 배우 제라르 드빠르디유가 체스밖에 모르는 괴짜이자 파힘을 때론 엄격하게, 때론 따뜻한 사랑으로 가르치는 선생님 ‘실뱅’ 역을 맡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실제 체스 신동의 이야기를 드라마틱하게 그려내어, [퀸스 갬빗]을 통해 인기가 늘어난 체스 경기의 쫄깃한 긴장감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것뿐 아니라, ‘파힘’과 체스교실 친구들의 무공해 순수함과 찰떡 케미도 영화의 주요 관람 포인트 중 하나다. 영화 <파힘>은 단 한마디도 말하지도 알아듣지도 못하는 부자가 방글라데시 자국내의 정치적 문제에 휘말려 프랑스로 건너가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길에서 누워서 자는 모습을 본 적십자는 그들을 보금자리로 데려가고 파힘은 프랑스내 학교도 다니게 된다. 파힘은 언어의 장멱으로 망명하고자하는 다른 나라 학생들의 도움으로 간신히

라이프

더보기
신한카드, 복합문화공간 블루스퀘어와 전략적 스폰서십 체결
신한카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위해 또 한 번 발 벗고 나섰다. 신한카드는 메세나 사업 및 차별적인 브랜드 제고 일환으로 국내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인 '블루스퀘어'와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오늘인 1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서울 합정에 위치한 '신한카드 FAN스퀘어'와 부산 해운대의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 이어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까지 오픈하면서 메세나 기업으로서 문화예술 산업 발전에 앞장서게 됐다. 신한카드는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지원함과 동시에 공연과 관련한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블루스퀘어의 공연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블루스퀘어는 개관 이후 최단기간 관람객 100만명 돌파 및 뮤지컬 프로듀서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연장 선정 등 다양한 기록을 만들어낸 국내 최정상급 공연장으로, 마스터카드와 함께하는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뮤지컬 전문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로, 다목적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이라는 새 명칭으로 고객을 맞게 된다. 고객들은 신한카드가 제공하는 할인 혜택을 통해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되는 고품격 공연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기고,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