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7.6℃
  • 흐림대구 26.5℃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31.3℃
  • 흐림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조상경 의상 감독이 전한 의상 콘셉트와 숨은 의미 공개! 스타일링 키 포인트!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 박규영이 흡인력 있는 연기는 물론 각양각색의 비주얼로 캐릭터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가 컬러, 패턴, 디자인 등을 다채롭게 변주한 캐릭터들의 스타일링으로 첫 방송부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캐릭터 스타일링을 총괄하고 있는 조상경 의상 감독을 통해 콘셉트와 숨은 의도를 알아봤다.  

 

조상경 의상 감독은 “기본 룩은 캐릭터의 겉모습만 봐도 성향과 히스토리를 가늠케 할 수 있도록 인물의 상황과 전사를 고려해 설정한다”고 운을 뗐다.  

 

먼저 문강태(김수현 분)에 대해서는 “오래 입은 면 티셔츠에 무릎 나온 코르덴바지처럼 최대한 돋보이지 않고 절제된 평범한 룩”이라며 자신보단 형을 위해 헌신해온 캐릭터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고자 했다. 또 줄무늬 티셔츠만 고집하는 문상태(오정세 분)의 의상은 면밀한 사전 조사 끝에 탄생한 아이디어로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자폐를 가진 이들의 특성을 보며 패턴을 반복적으로 활용하는 스트라이프 패턴을 사용하게 됐고, 같은 복장으로 단순화시켰다”고 밝혔다. 

 

이렇게 설정된 두 형제의 의상들을 “새 옷 그대로 입는 게 아니라 제작 후 워싱을 하고, 빈티지 아이템도 재활용한다”는 과정도 덧붙여 많은 고민과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그런가 하면 화려하고 강렬한 비주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고문영(서예지 분) 스타일링의 비결은 “고문영이 쓰는 동화 콘셉트와 어울리는 고딕 스타일을 기본 콘셉트로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특히 “고문영은 등장마다 눈에 띌 정도로 치장한 모습이지만 그녀의 스타일링은 곧 자기방어적인 도구”라고 해석, “속내는 한없이 유약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는 숨겨진 이야기를 전해 캐릭터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 

 

문강태를 짝사랑하는 정신보건 간호사 남주리(박규영 분)는 “온기가 가득한 ‘아멜리에’처럼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보여 “순수한 이미지가 화면에 스며들 수 있도록 레이어드 된 스타일링과 컬러 배색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빨간 코트와 라벤더 컬러의 셔츠를 입고 문강태를 만나러 간 모습을 남주리 캐릭터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스타일링으로 꼽았다. 

 

더불어 네 인물의 주 무대인 괜찮은 정신병원도 조상경 의상 감독의 손길이 닿아있다고. “기존의 무겁고 경직된 정신병원이 아닌 힐링 할 수 있는 밝고 건강한 느낌”으로 설정했다면서 “유니폼 색을 파스텔 톤과 빈티지한 스타일로 결정하면서 전체 의상 톤을 공간에 맞춰나갔다. 문강태와 남주리가 주로 입는 유니폼이니만큼 더욱 신경을 썼다”며 애정과 열정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문강태와 고문영이 점차 서로의 상처와 결핍을 위로해줄 존재로 다가서고 있는 만큼 심적 변화를 반영할 스타일링에 대해서는 “문강태는 컬러감 있는 옷들을, 고문영은 좀 더 일상적이고 부드러워진 실루엣으로 바뀌듯 서로에게 스며드는 방식으로 바뀌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해 더 깊어질 로맨스와 함께 두 사람의 스타일 변화에도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놀면 뭐하니' 20년 여름 띵곡! 이상순X이효리 싹쓰리 데뷔 타이틀곡 '다시 여기 바닷가' 오늘 음원 공개
MBC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여름 댄스 혼성 그룹 싹쓰리 유두래곤-린다G-비룡의 데뷔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타이틀곡 ‘다시 여기 바닷가’ 음원이 오늘(18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를 통해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린다G(이효리)-비룡(비, 정지훈) 멤버들의 결성과 데뷔 타이틀 곡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 안무 연습 등 싹쓰리의 데뷔 과정이 모두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싹쓰리는 오는 25일 MBC ‘쇼! 음악 중심’에서 타이틀 곡 ‘다시 여기 바닷가’의 데뷔 무대를 갖는다. ‘놀면 뭐하니?’를 통해 공개된 음악과 안무, 그리고 싹쓰리의 피, 땀, 눈물로 완성된 MV 티저 영상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만으로도 2020년 여름 ‘띵곡’ 등극을 예상케 한다. ‘다시 여기 바닷가’는 이상순 작곡, 노는 어린이 편곡으로 완성됐다. 90년대의 감수성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한 뉴트로 곡으로서 시원한 사운드의 브라스와 그루비한 드럼&베이스가 가미되어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특히 린다G의 본캐 이효리가 작사를 맡아 돌아갈 수 없지만 아름다웠던 1990년대~2000년대 그때 그 시절 추억을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