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9℃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6.7℃
  • 박무대전 25.1℃
  • 맑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8℃
  • 박무광주 23.7℃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4.8℃
  • 맑음제주 23.5℃
  • 맑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2.8℃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 ‘아내의 맛’ #먹방 금수저 #방구석 올스타전 #능안마을 옵빠 라인 #희쓴의 세계

  

‘아내의 맛’이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폭소의 대서사시’를 펼치며 평균 시청률 8%를 돌파, 화요 예능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사수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5회분은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로 화요 예능 1위 왕좌의 명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국 마마의 ‘먹방 금수저’, 김세진-진혜지 부부의 ‘방구석 올스타전’, 함소원-진화 부부의 ‘능안마을 옵빠 라인’과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희쓴의 세계’ 등, 정조준 예능감을 터트린 웃음 사냥꾼들의 거침없는 대활약이 담겼다. 

  

‘먹방 금수저’인 마마가 양치승 관장과 함께 만들었던 지난주 통바베큐 먹방이 ‘TV CHOSUN 유튜브’ 200만 뷰를 훌쩍 뛰어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돼지 눈알 먹방으로 양치승을 기겁하게 만든 마마는 양치승과 함께 ASMR을 시도, 환상의 사운드로 300만 뷰를 돌파, ‘크리에이터’로서의 가능성을 확인시켰다.

 

김세진-진혜지 부부는 ‘오빠 부대’를 몰고 다녔던 왕년의 배구 스타 신진식과 김요한, 현직 배구선수 조재성을 초대해 ‘방구석 올스타전’을 실시, 안방극장에 추억을 선사했다. 배구 레전드이며 김세진과 함께 77승을 달성한 갈색 폭격기 신진식과 전직 꽃미남 배구선수이자 신진식과 함께 2006년 아시아게임 금메달의 주역이었던 김요한이 선수 때 비하인드를 쏟아냈던 것. 김세진은 진혜지가 가져다준 희귀자료로 인기폭발이었던 때를 떠올렸고, 김세진과 인기 쌍두마차를 다퉜던 신진식은 질투를 쏟아내며 티격태격 케미를 안겼다. 여기에 김세진 은퇴 날 장난을 치다 본의 아니게 입 뽀뽀 사진을 남겨야 했던 사연과 2006 아시아게임 당시 스포트라이트를 가져갔던 신진식의 귀여운 만행들이 밝혀졌다. 오랜만에 모인 네 사람은 김세진의 제안으로 유소년 아이들을 향한 재능기부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집에서 능안마을 반상회를 가졌다. 자신의 나이 또래들로 구성된 반상회 모임에 기분이 좋아진 중국 마마는 특히 파파와 닮은 외모에다가 자상하기까지 한 회장님에게 “옵빠”라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이후 함진네 가족은 동네 통장분들과 함께 이웃 어르신들을 위한 감자 캐기 봉사에 나섰고, 마마는 자신의 얼굴에 묻은 흙을 손수 닦아주고, 새참 때 에스코트를 해주는 회장님에게 마음이 너울거린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감자 두 박스를 한 번에 나르는 괴력을 발휘한 마마의 활약에 감자 100박스 일이 마무리되려는 찰나, 회장님이 2차로 목장 일을 제시했던 상황. 마마는 소의 여물을 준 뒤 회장님의 친구들과 함께 옹기종기 모여 꿀밤 때리기와 인기투표 등을 하며 달콤한 5060 핵인싸의 맛을 누렸다. 반면, 소 우리를 치웠던 함진 부부는 소똥과의 전쟁으로 살벌한 시간을 보냈다. 더욱이 그렇게 새로 만난 ‘옵빠’들 사이에서 마냥 해맑던 마마는 결국 일 값으로 받은 닭 2마리를 맨손으로 때려잡으며 반전을 선사했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부부의 세계’를 패러디한 ‘희쓴의 세계’ 웹드라마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정극 연기에 도전했다. 극중 부유한 여자 친구 현희가 가난한 취업준비생 제승의 외도 현장을 목격, 파란을 맞는 장면을 연기해야 했던 터. 홍현희는 리허설 때부터 상대 배역에게 날 선 경계를 던지며 연기에 푹 빠졌지만, 야심찬 ‘파 싸대기’ 장면에서 자꾸 NG를 내며 본의 아니게 제이쓴의 뺨을 무차별 가격, 아맛팸들을 경악하게 했다. 다행히 수많은 NG 끝에 ‘파 싸대기’ 장면을 완성한 희쓴 부부는 ‘무릎 오열’ 신에서 또 한 번 좌절하고 말았다. 어떻게 해도 눈물이 나지 않던 홍현희가 힘겹게 촬영을 마무리한 것. 또한 다음날 이어진 촬영에서 홍현희는 상대역과 ‘머리채 잡기’하는 장면을 진행했고, 몸을 날리는 것보다 대사를 잊어버리는 게 더 큰 문제임이 드러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드라마 ‘희쓴의 세계’를 지켜보던 아맛팸들이 결말이 없어 답답해하던 순간, 박명수가 “사랑은 모든 것을 이기지만 생활고는 못 이겨요”라는 한마디로 정리, 쿨한 면모로 폭소케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세진-진혜지, 오랜만에 레전드 배구선수들 보니 소녀 감성 뿜뿜! 그때로 돌아간 듯 설렜어요!”, “함소원-진화, 마마님 이제는 어딜 가나 핵인싸!”, “홍현희-제이쓴, 희쓴 부부 연기력 폭발! 드라마 섭외 폭발할 거 같아요!”, “중국마마, 마마의 먹방은 언제 봐도 중독성 갑”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딸 엄채영이 지목한 아빠 후보는 둘, 친자 확인 100%를 달성한 남자는?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를 사이에 두고, 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의 치열한 쟁탈전이 본격화됐다. 네 남자 사이에 아슬아슬한 신경전은 더욱 날카로워졌지만, 그만큼 시청자들의 재미는 무한 상승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에서 4회에서 오연우(구자성)는 화기애애한 노애정(송지효)과 오대오(손호준)를 보며 위험을 감지했다. 14년 전 그날처럼 사라져버린 애정을 하염없이 기다릴 수만은 없었다. 그래서 바로 행동을 개시했다. 대오를 앞에 두고, 살갑게 “누나”라고 부르며 애정에게 다가간 것. 낯선 남자의 등장에 미묘하게 날을 세운 대오가 “옛날부터 조금 아는 뭐 그런 사이입니다”라고 어필하자, “전 누나랑 한 집 사는 오연우라고 합니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반갑게 악수하는 척하며 체육 선생님의 범접할 수 없는 악력도 선사했다. 이렇게 연하남의 진격이 시작됐다. 그래서 연우를 애정의 남편으로 단단히 착각해버린 대오는 그날 밤, 분노와 창피함에 쉬이 잠에 들지 못했다. 온갖 인맥을 총 동원해 연우의 정보를 수집하느라 기나긴 밤을 보낸 것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