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0.4℃
  • 맑음강릉 22.2℃
  • 박무서울 21.7℃
  • 박무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3.8℃
  • 맑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1.1℃
  • 박무부산 22.5℃
  • 맑음고창 19.9℃
  • 박무제주 21.2℃
  • 맑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고준과의 과거‘취중 기습 뽀뽀’사건 떠올리며 귀여운 좌절!

 

tvN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가 러블리부터 순수까지 다 되는 美친 열연으로, 제대로 된 ‘매력 폭탄’을 터트려 안방극장을 휘감았다.

 

장나라는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극본 노선재/연출 남기훈)에서 오늘도 내일도 남자가 없는 워커홀릭 인생이지만 ‘아이를 낳겠다’는 간절한 꿈만큼은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육아 매거진 만년 차장 장하리 역을 맡았다. 지난 4일 방송된 8회에서 장나라는 불현듯 고준과의 ‘취중 기습 뽀뽀’ 사건을 떠올리며 정자녀에서 성추행범까지 된 자신을 자책, 후회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극중 장하리(장나라)는 술에 취해 대뜸 입을 맞추는 최강으뜸(정건주)을 밀쳐내며 분노를 터트린 후 집으로 돌아와 누군가에게 입을 맞췄던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순간 갑자기 한이상(고준)이 했던 “그 뒤로 상당히 불쾌했어요”라는 말이 오버랩되면서 자신이 술에 취한 채 한이상에게 기습 뽀뽀를 했던 사실을 깨달았다. 수치스러운 기억에 이불킥하며 몸부림을 치던 장하리는 TV에서 나오는 강제추행 뉴스에 자신의 상황을 대입한 후 “죄 많은 인생”이라면서 끔찍한 흑역사에 후회 가득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스튜디오를 찾은 장하리는 한이상을 만나면 어색해질 것을 감안, 한이상의 존재 유무를 먼저 확인했다. 하지만 안심하며 물건을 찾던 장하리는 가벽이 무너지며 넘어질 뻔했고, 이때 한이상이 나타나 장하리를 구해주면서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장하리가 용기를 내 한이상에게 ‘취중 기습 뽀뽀’ 사건을 언급하며 “불쾌했었다면서요. 나는 고소를 당해도 할 말이 없긴 한데”라고 미안함을 전했지만, 오히려 한이상은 “고소를 할 만큼 불쾌하지 않았어요. 따뜻한 위로가 됐었어요”라면서 “장하리 씨는 나를 남자로 본 게 맞습니까?”라고 의문 가득한 질문을 던졌다.

 

얼마 후 정자공여자로 점찍었던 세 명의 남자에 대한 내용이 적혀있는 자신의 다이어리가 스튜디오에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장하리는 한이상을 찾아가 “내 다이어리 봤죠? 그렇게 평가해서 미안해요”라고 윤재영(박병은)-한이상-최강으뜸에 대해 점수로 평가해 놓은 것을 사과했다. 그러면서 장하리는 “남자로만 보냐는 말, 묻는 의미를 몰라 대답을 못했어요. 이제 한이상 씨 남자로만 보여요. 한이상 씨 마음만 생각할 수 있을 때, 그때 대답해줘요. 안 그러면 나 놓쳐요”라고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가감 없이 밝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후 장하리와의 관계 진전에 머뭇거리며 심란해하던 한이상이 우연히 카메라 프레임 안으로 들어온 예쁜 장하리의 모습에 멈칫하고 말았던 것. 이어 “어쩌자고 이렇게 예쁩니까?”라는 한이상에게 장하리는 시선을 거두지 않은 채 “내가 예쁘면, 그다음은요?”라고 물었고, 한이상이 그런 장하리에게 입을 맞추는 모습으로 터질 듯한 설렘 폭탄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장나라는 쥐구멍에 들어가고 싶은 흑역사에 대한 후회를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극대화시키며 표현,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반짝거리는 눈망울과 형용할 수 없는 러블리함을 더하며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 비주얼까지 포텐을 터트린 것. 시청자들은 “역시 장나라의 로맨틱코미디는 장르다!” “장나라 님의 귀여운 표정에 광대 자동 반응” “매력 넘치는 장나라의 열연! 나의 최애 캐릭터 등극!” 등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는 매주 수, 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 방송 D-1, 현실 모녀 케미 돋보이는 스틸컷 공개
JTBC ‘우리, 사랑했을까’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현실 모녀 케미가 돋보이는 송지효-엄채영의 다정한 스틸을 공개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현실에서도 보기 힘든 작정한 4대 1 로맨스로 어느 커플 주식에 투자할지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고민이 자자하다. 이 가운데 오늘(7일) 노애정(송지효)과 노하늬(엄채영)의 다정다감한 스틸컷을 공개,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송지효에 따르면 노애정에게 “하늬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딸이자 소중한 존재”.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금지옥엽이다. 평범한 아이들과는 달리, 아빠의 품을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터라 엄마 역할은 물론 아빠 역할도 톡톡히 해내며 가정의 울타리를 단단히 지켜오고 있다. 그래서 더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싶어 한다”고. 공개된 이미지 속에도 애정은 때로는 엄마의 친근함을 또 때로는 아빠의 듬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