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9.5℃
  • 대전 25.8℃
  • 대구 25.1℃
  • 울산 22.9℃
  • 광주 22.6℃
  • 부산 22.3℃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31.8℃
  • 구름많음강화 27.3℃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중 첫 전투, '한산 용의 출현' 캐스팅 포스터 공개

URL복사

 

영화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연출하는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프로젝트인 <한산: 용의 출현>이 완벽한 캐스팅을 확정 짓고 캐스팅 포스터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한층 젊어진 캐스팅과 함께 ‘한산해전’ 속으로 들어갈 준비를 마치고 7년간의 기획 기간과 사전 작업을 마치고 드디어 5월 18일 크랭크인 한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1592년부터 1598년에 이르는 임진왜란 개전 후 왜군과의 첫 번째 전면전을 다룬다. 신작은 <명량>의 5년전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젊은 배우들을 과감하게 기용하고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을 조화롭게 배치해 최상의 캐스팅을 완성했다. 김한민 감독과 오리지널 제작진, 그리고 새로운 배우들이 절박하고 긴박감 넘치는 전투의 현장으로 뛰어들 예정으로 박해일(이순신), 변요한(와키자카), 안성기(어영담), 손현주(원균), 김성규(준사), 김성균(가토), 김향기(정보름), 옥택연(임준영), 공명(이억기), 박지환(나대용), 조재윤(마나베)까지 다양한 세대의 배우들 중 완벽한 적임을 찾아냈다.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임진왜란 초기,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 이순신과 조선수군의 과감한 전략과 전투의 긴박함을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낸다. <명량>의 명장 최민식에 이어 바통을 이어 받은 박해일은 이러한 젊은 이순신의 치열한 고민과 리더십을 자신만의 명품연기로 소화할 예정이다. 

 

내년 최고의 기대작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 대첩 5년 전, 수세에 몰린 조선을 방어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과 조선수군들의 전략과 패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으로 5월 18일 크랭크 인, 2021년 여름 개봉 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PD수첩' 수술실과 CCTV “나를 수술한 사람은 의사가 아니었다”
​ 김장래 씨는 130kg의 역기를 거뜬히 들 수 있을 정도로 건강했다. 축구, 태권도, 헬스 등 운동에도 열심이었다. 하지만 현재 그는 지팡이 없이는 집 밖에 나가기 힘든 상황이 됐다. 허리를 숙여 세수를 하거나 머리를 감는 일도 어렵고 배변 활동에도 문제가 생겼다. 2019년 1월 인천 21세기병원에서 척추 수술을 받고난 이후부터 김 씨에게 벌어진 일이다. 인천 21세기병원 의사들의 학력이 나열된 광고판을 보고서 찾아갔지만, 김씨는 이 병원에서 자신이 대리수술의 희생자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 인천 21세기병원의 대리수술 영상이 지난 5월 MBC에 보도되면서 ‘수술실 CCTV 설치’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찬성하는 측에서는 CCTV가 무방비 상태에 놓인 환자를 보호할 방법이라고 말한다. 반면 반대하는 측에선 의사를 위축시켜 적극적인 의료 행위가 어려워지므로 결국 환자에게 피해가 될 거란 입장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수술실 내 CCTV 설치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반대 입장을 주장해왔다. 박수현 의협 대변인은 “비윤리적 의사에게 치료 받은 피해자들에겐 같은 의사로서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CCTV 설치를 통한 이익보다 손실이 더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