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15.5℃
  • 서울 18.0℃
  • 천둥번개대전 21.2℃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0.7℃
  • 박무부산 17.7℃
  • 흐림고창 15.0℃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21.5℃
  • 흐림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9.5℃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메모리스트' 유승호X이세영X조한철X유하복 긴장감 팽팽한 날 선 대치

 

‘메모리스트’가 조한철의 등장과 함께 또 다른 국면을 맞는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측은 1일,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 진재규(조한철 분), 조성동(유하복 분)의 속내를 숨긴 날 선 4자 대면을 포착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꼬리를 물고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 범인은 마치 동백과 한선미의 과거를 알고 있다는 듯 대범하게 현장에 흔적을 남겼다. 범인을 쫓던 두 사람의 눈에 들어온 진재규였다. 그는 20년 전 연쇄 살인이 일어난 시점과 동일한 시기에 사진기자로 활동했고, 모습을 바꾸며 목격자들의 시선을 피해 다닌 범인처럼 특수 분장 경력도 있었기 때문. 결정적 단서를 잡은 동백과 한선미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진재규는 미스터리를 한층 증폭시키며 긴장의 고리를 팽팽하게 당겼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동백과 한선미가 찾은 곳에는 진재규는 물론 조성동이 함께 자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각자의 속내를 숨긴 채 상대의 패를 탐색하는 네 사람의 예리한 눈빛이 뒤엉킨 현장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 같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으로 가득하다. 무엇보다 조성동을 향해 분노의 멱살잡이까지 하게 된 동백. 진재규와 조성동의 관계는 물론, 동백과 한선미를 분노케 한 이유는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부모와 얽힌 과거 사건을 교묘하게 이용한 범인의 도발에 서로의 과거를 공유하며 비밀 공조를 시작한 동백과 한선미. 두 사람의 레이더에 가장 먼저 들어온 사람은 현재 방송국 사장인 조성동이었다. 20년 전 ‘집행자’라 불리는 연쇄 살인처럼 사건이 벌어진 염화란(이승하 분)의 별장 앞에는 경찰보다 방송국 중계 차량이 먼저 와 있었고, 한선미의 기억 속 범인처럼 귀 옆에 상처가 있었기 때문. 그러나 진실을 알면 다치는 것은 경찰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던 조성동이었고, 이후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이는 진재규였다. 그렇기에 두 사람이 함께 자리한 이유는 무엇인지, 사건을 파헤칠수록 짙어지는 미스터리 앞 동백과 한선미가 찾을 진실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진재규의 등장은 그동안 벌어졌던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빠지게 한다. 동백과 한선미를 끊임없이 자극하는 진재규, 그리고 과거 한선미가 유력 용의자로 꼽았던 조성동까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짜릿한 심리 싸움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며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7회는 오늘(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악의 꽃' 강렬한 연기 변신 이준기-문채원, 장희진-서현우, 환상의 호흡 베일 벗는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의 열연이 돋보인 대본리딩 현장과 함께 기대감 넘치는 황금 라인업을 공개했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라면?”이라는 충격적인 화두를 던지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본격적인 항해의 시작을 알린 대본리딩 현장에는 멜로와 스릴러를 오가는 명품 연출의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 그리고 이를 200%의 시너지로 완성시킬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를 주축으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의기투합했다. 먼저 이준기는 “시청자분들에게 오래 기억될만한 작품으로 남기고 싶다”며 포부를, 문채원 역시 “좋은 작품을 만난 만큼 좋은 연기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열의를 다졌다. 이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인사를 주고받던 배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