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19.7℃
  • 흐림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9.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회인 공감 유발하는 '휴먼 승수체' 공감 NO.4

"자기계발서가 따로 없다!" 사업자, 관리자, 직장인, 취준생까지 극찬! '인생 명언 ZIP'

“우리는 백승수를 통해 인생을 배웁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속 남궁민이 읊는 대사 한 구절, 한 구절이 사회인들에게 ‘성수같이 내린 인생 명언’으로 등극하며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팩트’를 무기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체된 드림즈 질서를 다시 세우는 ‘돌직구 파격 행보’로 사회인들에게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 더욱이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 매회 캡처와 캘리그래피를 부르는 주옥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며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표 ‘사회인 공감 대사 #4’를 ‘휴먼 승수체’로 정리해봤다.
 


◆공감 1.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 - 직장인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남궁민) 대사들은 단순히 야구팀 단장으로서 하는 말이 아니라, 인생을 어떻게 살면 좋을지에 대한 ‘어드바이스’를 전하고 있다. 펜글씨로 좋은 글과 생각들을 공유하고 있다는 직장인 8년 차 J씨는 백승수 어록에 감명 받아 펜글씨로 명대사를 작성해 SNS에 공유하고 있다. J씨가 꼽은 명대사 중 하나는 지난 5회 외국인 선수 영입을 위해 미국으로 갔던 백승수가 펠리컨즈 단장 오사훈(송영규)의 방해로 1순위였던 마일스 투수를 놓치게 되자 이세영(박은빈)과 한재희(조병규)에게 했던 대사다. “각자가 가진 무기 가지고 싸우는 건데 핑계 대기 시작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지게 됩니다”라는 백승수의 말은 ‘대화의 기술’을 보여주며 직장인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공감2.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 - 사업자 PICK!
‘스토브리그’는 회가 거듭될수록 직장인뿐만 아니라 사업을 이끄는 ‘윗선’들에게도 큰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3회 신임단장 축하 회식에서 백단장이 했던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라는 선전포고가 ‘카리스마 리더’의 본보기를 보여주며 많은 리더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것. SNS에 이 문구를 기재한 개인 사업을 운영하는 S씨는 이 대사를 두고 이전의 느슨하고 각개전투를 하던 근무환경이 백단장의 한 마디로 달라지는 것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S씨 같은 리더들은 ‘자기계발서’보다 백승수 단장의 한 마디가 더 낫다는 칭찬과 함께 깊은 공감을 표하며, 대사를 통해 ‘현시대 리더십’을 배우고 있다고 극찬했다.
 


◆공감 3.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 - 관리자 PICK!
‘스토브리그’는 프런트 사무실 내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며 직장생활 속 리더와 직원들 간의 대화 창구를 열어주고 있다. 10회에서 백승수는 구단주 조카인 권경민(오정세)과 포창마차에서 독대를 하던 중 “야 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냐? 왜 이렇게 말을 안 들어?”라고 협박하자, “말을 잘 들으면 당신들이 다르게 대합니까?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라고 당당히 반문했다. 실제 10년차 직장인 Y씨는 결정에 있어 회사 측만을 위하기보다 함께 일하는 선수와 스태프들을 희생시키지 않는 최선의 방법을 모색하는 백승수 대사에 ‘건강한 자극’을 받았다며, 캘리그래피를 만들어 공유하는 등 감동을 내비쳤다.
 
◆공감 4. “왜 야근만 하고 야근수당 신청은 안 합니까? 아무리 돈 많아도 자기 권리는 챙기세요” - 취준생 PICK!
‘스토브리그’ 속 백승수 대사는 사회생활에 대한 많은 부분을 통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취업준비생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스토브리그’를 꼭 봐야 하는 드라마로 꼽았던 취업준비생 H씨는 3회에 나왔던 “왜 야근만 하고 야근수당 신청은 안 합니까? 아무리 돈 많아도 자기 권리는 챙기세요”라는 백승수의 말을 캘리그래피로 남기며 SNS에 인증, ‘스토브리그’ 열혈팬임을 증명했다. 이 대사는 자신을 스스로 ‘낙하산’이라고 칭하며 야근수당도 챙기지 않는 한재희에게 백승수가 자신의 권리를 챙기라고 조언한 장면. 아랫사람에게 ‘권리’를 챙길 것을 알려주고, 노력을 ‘알아주는’ 백승수 단장이야말로 이 시대에 꼭 만나고 싶은 ‘워너비 리더’로 꼽히고 있다.
 
제작진 측은 “백승수의 대사들이 드라마 속 한 마디지만, 이를 통해 시청자들의 삶에 작은 변화라도 일으킬 기회가 된다면 크나큰 감동일 것 같다”라는 말과 함께 “남은 ‘스토브리그’에서도 백승수 단장의 명대사들은 계속될 전망이니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토브리그’ 14회는 오는 7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김고은, 진심이 닿은 ‘이을 커플’의‘아련 입맞춤’ 현장 공개!
“나는, 나를 선택한 나의 운명을 사랑하기로 한다”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김고은이 아련함이 감도는, ‘아득 키스 모먼트’로 쌍방 통행 로맨스의 싹을 틔운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다. 무엇보다 지난 8회에서는 이곤(이민호)과 정태을(김고은)이 두 세계의 균열을 깨고 있는 이림(이정진)에 맞서 공조를 시작하면서, 서로에 대한 각별한 감정을 확인했다. 일상을 나누는 데이트부터, 장난스러운 전화, 그리고 달려가 안부를 확인하는 애타는 모습까지 평행세계를 넘은 연인의 모습을 보여준 것. 특히 감정 표현에 다소 서툴렀던 정태을이 이곤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확신하고 “사랑해”라는 직진 고백을 터트려 두 사람의 로맨스 행보에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이민호와 김고은이 대한제국 황실에서의 ‘아찔 도발 첫 키스’에 이어 눈빛마저 달라진 ‘두 번째 키스’를 선보인다. 극중 이곤과 정태을이 서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물산, 반포3주구에 축구장 3배 크기 자연 숲 조성 계획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반포아파트 3주구에 숲과 호수가 어우러지는 자연 속 단지 같은 조경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세계조경가협회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래미안 조경과 뉴욕의 차세대 조경 그룹 슈퍼매스 스튜디오가 손을 잡았다. 먼저 단지 중앙에는 축구장 약 3배 크기의 자연 숲을 조성해 거대한 자연을 입주민들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아파트 단지에서 찾아보기 힘든 자연 숲을 조성하여 반포3주구의 역사처럼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가치가 올라가는 조경을 디자인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울창한 자연 숲 사이 썬큰 정원에는 워터스크린 등을 갖춘 숨겨진 보석과 같은 수공간이 펼쳐지며 뉴욕 센트럴파크를 떠올리게 하는 자연형 호수를 물놀이시설과 함께 조성하여 가족들의 여가 공간으로 설계한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국내외 수상 실적으로 우수성을 증명해온 래미안 조경 콘셉트인 가든 스타일을 반포3주구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최신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한 최고급 테마가든과 함께 현대적인 어반-시크 스타일, 자연스러운 편안한 느낌의 에코-내추럴 스타일, 클래식한 유럽 스타일 정원인 네오-클래식 스타일, 한국적이고 친근한 모던-레트로 스타일 등 4가지 가든 스타일 중 입주민 선호도에 따